이란 “美, 북한에 애정 표시하고도 제재 안 줄여”
하메네이 "우리와 미국 사이에 가장 중요한 대치는 미국의 정치적 재침입을 막는 것, 협상하지 않는 것이 침입을 차단하는 방법의 하나”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이란의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가 북한과 쿠바 사례에서 본 경험을 거론하면서, 미국과 협상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3일 영문 트위터 계정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어떤 사람들은 협상이 모든 문제를 풀 것이라고 상상한다”며 “이는 100% 틀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그들(미국)은 북한 당국자들과 사진을 찍고 애정을 표시하기도 했다”고 언급한 뒤 “그러나 제재는 조금도 줄이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Some imagine that negotiations will solve all the problems. This is %100 wrong. Cuba and N. Korea’s experiences are in front of us. They took photos and even expressed love for the N. Korean officials! But they didn’t reduce the sanctions even a little.
  
  그러면서 "이란이 그들(미국)과 협상했다면, 아무것도 얻는 게 없었을 것"이라면서 "사거리 150km 이상 미사일을 가지지 말라는 등 새로운 요구만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란은 미국과 협상하지 않았기 때문에 "오늘날 사거리 2천km에, 어느 목표물이라도 1m 범위 정확성으로 도달할 수 있는 미사일을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서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우리(이란)와 미국 사이에 가장 중요한 대치는 미국의 정치적 재침입을 막는 것”이라며 “협상하지 않는 것이 침입을 차단하는 방법의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이 같은 자세는 “미국의 국제적 독재와 폭압, 찬탈을 인정하지 않는 한 나라(이란)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이날(3일) 테헤란 주재 미국 대사관 점거사태 40주년에 맞춰 현지 대학생 대표단과 만난 자리에서도 이 같은 주장을 주제로 연설했습니다. 그는 "이란과 미국의 갈등이 미 대사관 점거 때부터라고 하는데, 이란 정권이 친미였을 때도 (미국은) 민주적으로 선출된 이란 정부를 전복하려고 쿠데타를 사주하면서 적의를 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 2019-11-04, 02: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