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종 친문 농단 게이트’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
정의와 촛불로 포장했던 이 정권의 추악한 민낯,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드러날 것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회의_2019.11.27.(수)>
  
  ▲ 야당 대표가 목숨 걸고 호소하는데도, 불법 ‘선거법 패스트트랙 본회의 부의’하겠다는 겁니까, 文 대통령께서 끝내주십시오!
  
  대한민국 헌정질서가 오늘 또 다시 중대한 고비를 맞이했습니다.
  불법 패스트트랙 폭거가 질주하느냐,
  아니면 잠시나마 폭거의 열차가 멈추느냐의 기로에 선 오늘입니다.
  2019년 1년 내내 헌법 붕괴의 위기가 계속됩니다.
  
  정체불명 선거제, 민심왜곡 선거제, 그리고 위헌적인 선거제.
  연동형 비례제 부의는 명백한 ‘불법’입니다.
  아시다시피 불법 사보임으로 시작한 패스트트랙 폭거는
  지난 8월에는 긴급안건조정위원회라는 제도에 따른
  90일의 토론절차를 무시하고 표결한 날치기 표결이었습니다.
  그 날치기 표결에 의한 날치기 법사위 부의,
  그로 인한 날치기 본회의 부의는 명백히 불법입니다.
  
  문희상 국회의장께서는 절대로
  불법 국회의장의 오명을 뒤집어쓰지 말 것을 촉구합니다.
  여당과 일부 야당도 이제 더 이상 불법의 패스트트랙 위에서
  불법의 야합을 하지 말기를 촉구합니다.
  
  여당과 일부 야당은 의석수를 늘리자니 국민 저항이 두렵고,
  지역구를 줄이자니 내부 반발이 두려워서,
  이제 또 다시 100% 연동형 운운하고 있습니다.
  여당의 비겁한 정치 앞에 할 말을 잃습니다.
  
  100% 연동형, 한 마디로 100% 야합입니다.
  4+1이니 뭐니, 선거제 개편을
  시장통 흥정만큼도 못한 수준으로 하겠다는 것입니다.
  
  제1야당 대표가 목숨을 내놓고 투쟁하고 있습니다.
  진즉 병원으로 실려 가야 할 위중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지금 온몸으로 목숨을 걸고 제1야당의 이야기를 들어달라고
  국민의 절반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기어이 부의를 강행하는 것은
  금수만도 못한 야만의 정치입니다.
  좌와 우를 떠나, 이념이고 사상이고를 떠나
  정치의 본질로 돌아와야 될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의 끝은 누구겠습니까?
  문재인 대통령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소위 흥정하여 통과시키겠다는
  그 의지를 꺾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불법의 연속 상황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께 한 번 더 호소합니다.
  여당에게 내린 이 명령을 거두십시오. 이제 그만 하십시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께서 황교안 당대표와 말씀을 나누셔서
  이러한 비극적 정치상황,
  불법으로 점철된 헌정사가 완전히 침탈되는,
  자유민주주의와 의회민주주의가 완전히 붕괴되는
  이런 상황을 끝내주실 것을 촉구합니다.
  
  이제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십시오.
  패스트트랙을 무효선언하고
  원점에서부터 선거제에 대해서 논의할 것을 촉구합니다.
  그것이 바로 진짜 국민을 위한 선거제가 될 것입니다.
  
  ▲ 공수처·조국 사수했던 이유 ‘3종 친문 농단 게이트’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
  
  이른바 ‘조국 게이트’는 워밍업 수준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후 속속들이 밝혀지는 이 정권의 무시무시한 비리와 부패,
  권력형 범죄는 말 그대로 영화에서나 나올 만한 스케일입니다.
  
  권력에 취해 하늘 무서운 줄 모르는 정권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듭니다.
  그토록 줄기차게 이야기했던 ‘황운하 관권선거’,
  결국 사실이었습니다.
  
  작년 6월 울산시장 선거가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에서 직접 발주한
  관권 부정선거였음이 밝혀졌습니다.
  21세기에 벌어진 초대형 ‘부정선거’이고 ‘선거농단’입니다.
  
  유재수 前 부산시 부시장 감찰 무마,
  이것이야말로 친문무죄, 반문유죄의 전형입니다.
  희대의 비리은폐이자, 감찰농단입니다.
  제2의 유재수, 제3의 유재수, 여기저기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이제 완벽하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왜 이 정권이 그토록 공수처에 매달리고 있는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왜 또 그토록 조국 前 장관 임명하려 했는지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공포의 퍼즐’이 맞춰지고 있습니다.
  공수처 없이는, 조국 법무부 장관 없이는,
  이 정권이 모든 비리를,
  또 이 정권 퇴임 후의 비리를 은폐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유재수 前 부시장 감찰 무마와 황운하 관권선거,
  모두 조국 前 장관이 민정수석 재직 시에 있었던 일입니다.
  조국 前 장관이 바로 이 모든 권력형 범죄의 ‘키맨’인 것입니다.
  여기에 지금, 아직은 크게 이슈화되지 않고 있지 않지만,
  ‘우리들병원’ 사건이 있습니다.
  
  유재수 감찰 농단, 황운하 선거 농단,
  그리고 우리들병원 금융 농단에 이르기까지.
  ‘3종 친문 농단 게이트’, 이 정권의 민낯입니다.
  이것을 저희가 밝혀내야 할 것입니다.
  
  우리당에서는 당의 TF를 구성하겠습니다.
  이제 국회의 국정조사를 해야 될 것 같습니다.
  국정조사를 여당에게 요구합니다.
  
  정의와 촛불로 포장했던 이 정권의 추악한 민낯,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드러날 것입니다.
  
  ▲ ‘10년간 안전‧안심 예산 100조 투입’ 주장해온 자유한국당이 아이들의 안전 책임지는 뒤탈 없는 법 만들겠습니다
  
  어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사랑하는 아이들을 교통사고로 잃으신
  부모님들을 국회에서 뵀습니다.
  그 부모님들의 애타는 마음,
  우리 국회가 하루빨리 받아들여야 합니다.
  
  그래서 더더욱 우리는 법을 ‘제대로’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다시는 그런 비극적 사고가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완벽한 법을 만드는 것이 국회의 책무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좋은 법을 만들기 위해서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최대한 속도를 내서
  하루 빨리 어린이 안전을 위한 법안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 와중에 여당에서는 못된 버릇이 발동하고 있습니다.
  누군가의 아픔과 절망이 서린 법을 가지고
  또 다시 ‘야당 탓’ 프레임을 만들고 있습니다.
  저는 여당이 과연 어린이 안전에 관심이 있는 것인지,
  아니면 어린이 안전을 무기 삼아서
  ‘나쁜 야당 만들기’에나 관심이 있는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한 두 번이 아닙니다.
  
  애당초 10년간 안전‧안심 예산 100조를 확보해
  당장 내년도부터 10조원씩 투입하자는 것이
  자유한국당의 주장이었습니다.
  
  저희는 지금 예산심의 하면서도
  우리 국민들을 더 안전하게, 더 안심되게 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예산을
  꼼꼼히 따져보고 챙겨보고 있습니다.
  
  여당에게 묻습니다.
  우리 자유한국당이 단 한번이라도
  민식이법, 해인이법 반대한 적이 있습니까?
  
  누군가의 슬픔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가장 못된 정치,
  정말 나쁜 정치라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리면서,
  자유한국당이 좋은 법, 뒤탈 없는 법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정말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 2019-11-27, 11:1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