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 사용 통제? 김정은 "외국돈만 소중하게 다룬다" 비판
"장사꾼들은 불시 검사가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 가방에 보여주기 위한 조선 지폐를 채워놓고 실제 거래는 외화로 몰래 한다."

강지원(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내화를 소홀히 다루는 현상을 없애라고 '말씀'
  "우리나라 지폐가 너무 소홀히 다뤄지고 있다…"
  
  김정은의 '비판 말씀'이 전달되면서 전국적으로 단속이 시작된 모양이다. 함경북도에 사는 취재협력자가 11월 21일 다음과 같이 전했다.
  
  "11월 초 인민반을 통해 김정은의 '비판 말씀'이 전달됐다. 시장을 비롯해 인민들 사이에서 외국의 돈은 소중히 다루는데 우리나라의 돈은 너무 소홀히 다루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이를 철저히 없애라는 내용이었다."
  
  노동당원인 이 취재협력자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은행에 들어오는 지폐에 너덜너덜 파손된 것이 대량 있다고 평양의 중앙은행이 김정은에게 보고하자 '비판 말씀'이라는 절대복종의 지시가 내려졌다. 김정은의 지시는 바로 집행됐다. 손상된 낡은 지폐를 은행에서 교환할 때는 손상된 이유를 상세히 설명해야 하고 손상 정도에 따라서 교환도 사용도 할 수 없게 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 민중이 자국의 지폐를 소홀히 다루는데는 이유가 있다. 협력자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 북한 원을 거들떠보지도 않는 인민
  "현재 거의 모든 사람이 중국 원이나 미국 달러에 의존해 살고 있어 신용이 없는 조선 돈은 가능한 수중에 두지 않도록 한다. 사용은 국가계획과 관련하여 지불할 때 정도이고 다른 것은 사용할 기회도 없다. 지금은 근처의 노천 두부 장사도 두부 한 모 값도 중국 돈 1원으로 받는다."
  
  북한에서는 표면상 국가 예산은 조선 원으로 책정하고 정부나 노동당 기관 직원의 국정 급여는 조선 원으로 지급한다. 예를 들면 중학교 교원의 월급은 약 2000원, 고급장교는 8500원 정도이다.
  
  하지만 실제 교환 환율은 1000원이 한화 약 130원(11월 중순)밖에 되지 않으므로 국정 급여로 생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현재의 시장 가격은 백미 1kg이 약 5000원, 옥수수가 1700원 정도. 즉, 중학교 교원은 한 달 월급으로 백미 500g밖에 살 수 없는 것이다.
  
  때문에 대다수의 국민이 부업으로 외화 수입을 얻어 살고 있다. 북한 경제의 실체는 중국 원이나 미국 달러로 움직이는 것이다. 북한 지폐가 소홀히 다뤄지고 있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느닷없이 '북한 지폐를 소중히 다루라'는 지시를 받은 주민들은, 이를 외화 사용 단속의 전조로 보는 모양새다.
  
  "곧 단속이 있을 것이라며 시장의 장사꾼들은 긴장하고 있다. 불시 검사가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 '비판 말씀'이 내려오자마자 가방에 보여주기 위한 조선 지폐를 채워놓고 실제 거래는 외화로 몰래 한다."
  
  협력자는 이렇게 말한다. 북한 경제는 UN 안보리의 제재로 계속 악화되고 있다. 특히 수출의 격감으로 외화부족이 심각해져 외화 사용 단속을 명분으로 주민이 보유한 외화를 흡수하자는 것이 '비판 말씀'을 내놓은 목적일지도 모른다. (강지원)
  
  ※아시아프레스에서는 중국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 2019-11-29, 06:3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