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ICBM 시험발사 2년…전문가들 “핵 무력 완성 주장 의문”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5형을 발사한 지 오늘(29일)로 2년이 됩니다. 북한은 이 발사를 통해 핵 무력 완성을 선언했지만, 미국의 전문가들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역량에 대해 여전히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5호 발사 직후 ‘핵 무력 완성’을 선언했습니다.
  
  [조선중앙TV 2017년 11월 29일 보도] “오늘 비로소 국가 핵 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 로켓 강국의 위업이 실현되었다고…”
  
  주한미군사령부가 지난 7월 발간한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에 따르면 화성 15호의 사거리는 8천 마일(약 1만2874km)로 미 본토 전역이 사정권에 포함됩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대체로 북한이 발사 뒤 대기권 재진입에 필요한 능력을 아직 완성하지 못 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폴 셀바 당시 미국 합동참모본부장도 지난해 1월 “북한이 ICBM 기술과 관련해 진전을 보였지만 완전한 역량을 증명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미-북 협상 와중에도 단거리 탄도미사일 도발은 계속 하고 있지만, 추가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은 중단한 상태입니다. 미 정보당국은 위성사진 판독을 통해 북한이 미사일, 재진입체, 발사대, 핵무기 생산 시설을 계속 개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VOA에, 추가 시험이 없는 상태에서 ICBM 역량의 진전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2년 동안 북한이 대기권 재진입과 관련한 보완 연구를 진행했을 것으로 추정하면서, 북한이 주장하는 핵 무력 완성 여부는 추가 시험 결과에 따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전 조정관] “So in theory is that the North Koreans have presumably been doing work in laboratories to try to improve the heat shield and stability of the reentry vehicle”
  
  이런 와중에 북한은 연내 시한을 설정하며,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없을 경우 `새로운 길’을 모색할 것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새로운 길은 추가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일 가능성이 높다면서, 최고 지도자의 발언인 만큼 허세가 아니라는 점을 부각시기키 위해서라도 실제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전 조정관] “My speculation is that he might do a satellite launch, might do a space launch which of course would involve the engine and the airframe of a long range missile but the purpose of it would be to put a satellite into space not to put a nuclear warhead on a target on land…he could say moving ahead with the program without actually breaking the agreement”
  
  다만, 미사일 개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면서,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과의 약속은 지키고 있음을 부각하기 위해 ‘위성 발사’를 명분으로 내세울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독일의 미사일 전문가인 마크 실러 박사는 기술적 관점에서 화성 15형 미사일의 전반적 역량에 의문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마커스 실러 박사] “And then out of the blue that came that was Hwasung14 and then the 15, just a few months after there was Hwasung 14 but they developed the new ICBM a few months after the first ICBM had actually worked. It doesn't make any sense at all. It seems like a big show that they orchestrated to make the world believe they have an ICBM and it worked perfectly for them because everybody strated especially political scientist said they told us they have an ICBM.”
  
  화성 15형은 기존에 선보인 대륙간탄도미사일과 엔진 등의 설계 자체가 판이하게 다르기 때문에 외부 도움 없이 단 한 차례 시험으로 성공하는 것은 과학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도 이런 견해에 공감하면서, 화성 15형은 자체 개발이 아닌 외부로부터 엔진 획득에 성공한 뒤 쏘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은 이미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한 만큼, 향후 추가 시험을 감행해 실패할 경우 위협에 대한 신뢰성에 상당한 손상이 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 “The risk they face is with the external audiences because the external audiences are going to know and aren't going to treat what North Korea's regime says seriously. So there is that risk in the external side.”
  
  따라서 북한의 `새로운 길’은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보다는 신형 잠수함탄도미사일 발사 등 중거리 미사일에서 미국의 반응을 주시하며 점차 수위를 높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 2019-11-29, 06:4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