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해외 원료 공급사와 共生펀드 조성
濠洲 석탄 공급사 얀콜과 1:1 투자…장학사업, 안전 및 환경개선 사업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포스코(회장 崔正友)가 글로벌 원료 공급사와 매칭펀드를 조성해 인재육성 등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포스코는 최근 호주 시드니에서 崔正友 회장, 라인홀트 슈미트(Reinhold Schmidt) 얀콜(Yancoal)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얀콜과 협약을 체결했다. GEM은 ‘보석’이라는 사전적 의미 외에 기업시민 포스코가 사회발전에 한 걸음 더 나아간다(Go Extra Mile)는 뜻도 담고 있다.
  
  세계 3위의 석탄공급사인 얀콜은 포스코가 1981년 호주에 최초로 투자한 마운트 쏠리(Mt. Thorley) 광산의 합작 파트너로, 포스코에는 2006년부터 안정적으로 양질의 석탄을 공급해 오고 있다.
  
  포스코와 호주 석탄공급사인 얀콜(Yancoal)은 GEM(Go Extra Mile) 매칭펀드 스폰서십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라인홀트 슈미트(Reinhold Schmidt) 얀콜 CEO, 후춘 왕(Fucun Wang) 얀콜 부회장, 로스 켈리(Ross Kelly) 클론타프(Clontarf) 재단 이사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강성욱 포스코 원료1실장
  
  포스코와 얀콜은 1대1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매년 미화 5만 달러씩 출연(出捐), 양국에 1년씩 번갈아 지원할 계획이다. 조성된 기금은 지역 장학사업, 안전 및 환경 개선활동, 협력사 교육지원 등 지역사회 발전과 강건한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활동에 사용해 단순 기부활동과 차별화할 방침이다.
  
  양사는 내년 첫해 사업으로 호주 원주민(Aborigine) 후원단체인 클론타프(Clontarf) 재단과 함께 원주민 취업연계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재단이 지원하는 학생중 일부를 선발해 1년 동안 채광(採鑛), 광물이송 등 광산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후 얀콜에서 정규직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崔 회장은 “원료공급사와 공동으로 GEM 매칭펀드를 통해 호주 지역사회에서 기업시민 공생가치 창출에 기여하고 얀콜社와 비즈니스 파트너십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 2019-11-29, 09:1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