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차관보 “핵보유국 북한은 아무도 원치 않아”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앵커:미국 국무부의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전 세계의 어느 국가도 핵을 보유한 북한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12일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미중 관계 관련 토론회에서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할 경우 유엔 대북제재를 강화할 것이냐는 질문에 북핵 관련 제재는 전 세계적인 차원의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스틸웰 차관보:어느 누구도 ‘핵보유국 북한’을 정말 원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를 반대하는 수많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가 이를 증명합니다. (Nuclear North Korea is not something anybody really want. Long list of UNSC resolutions support that.)
  
  스틸웰 차관보는 이어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지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번영하고 평화로운 나라가 될 수 있는 또 다른 길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북한의 향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가능성과 관련해 2017년 1월 이후 미국은 힘의 우위에 선 태도로 북한과 관여를 해오면서 북한의 유감스런 행동, 즉 도발이 상당히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북한의 위협에 대한 이야기들이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여하고 북한의 경제건설을 돕고 싶어한다며 이러한 미국의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북한이 앞으로 스웨덴 즉 스웨리에서 북핵 실무협상을 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그럴 계획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 2019-12-13, 07:0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