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S “미군 중동 추가배치로 인한 北 위기대응 영향 고려해야”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앵커:최근 이란 사태로 인한 미군의 중동 추가 배치가 예측 불가능한 북한의 위기상황 대응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는 미국 의회조사국(CRS)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연방 의회에 주요 정책분석을 제공하는 의회조사국(CRS)은 8일 ‘2019-2020년 이란 위기와 미국 군사 배치’(The 2019-2020 Iran Crisis and U.S. Military Deployments)를 주제로 한 2쪽 분량의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최근 미국과 이란 간 군사적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미국 병력이 중동과 중앙아시아를 관할하는 미군 중부사령부(CENTCOM)로 추가 배치되는 것이 북한을 포함한 여타 위기상황 대처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지적했습니다.
  
  감독과 승인 권한이 있는 미국 의회는 이란 사태로 인한 이같은 군사적 자원 배분이 여타 다른 임무수행을 위한 미군의 대비태세와 가용성(availability)에 어떤 영향이 있는지 고려해야 한다는 겁니다. 특히, 국방부 병력은 한정된 자원으로 군사 자원의 중부사령부 배치는 어쩔 수 없이 다른 전구(theaters)와 만일의 사태를 위한 병력 가용성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게 이 보고서의 설명입니다.
  
  근본적으로 중부사령부 관할지역에 배치된 병력과 더불어 추후 교체투입을 위해 훈련받는 장병들 모두 여타 발생가능한 급변사태 대응을 위한 병력(pool of forces)으로부터 차출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북한의 예측 불가능한 위협이 예상치 못했던 미국 병력의 추가적인 수요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미연합사 작전참모 출신인 데이비드 맥스웰(David Maxwell)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은 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한국 방위 지원을 위해 지정돼 일본 및 미국에 위치한 미국 병력(apportioned forces)은 중동 지역에 투입되지 않고 계속 한국 지원 임무를 수행함으로써 대비태세와 가용성, 군사력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맥스웰 선임연구원: 중동 위기 규모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한국 임무에서 차출되지는 않을 것입니다. 중부사령부, 인도태평양사령부, 그리고 한국 등으로 각각 지정된 병력이 있습니다. 각각의 (해당 지역) 급변사태에 지정된 병력이 차출될 것입니다.
  
  그는 이어 한반도 및 중동 지역의 긴장 상황을 고려해 미국 국방부는 수요가 높으면서 상대적으로 적은 수의 병력이 필요한 위성, 감시, 정찰 등의 자원을 투입해 발생가능한 만일의 사태 대비를 위해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2020-01-10, 06: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