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유엔의 대북지원 호소에 “북한 정권이 위기 자초”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미국 국무부가 유엔의 대북 지원 호소와 관련해 북한 정권이 인도적 위기를 자초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식량난의 주범으로 지목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 정권의 잘못된 결정이 주민들을 인도적 위기로 내몰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2일, 북한 주민 1040만명이 인도적 위기에 있다며 국제사회의 지원을 호소한 유엔 기구들의 새 보고서에 대해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북한 정권이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 순위를 둔 결과”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nited States is deeply concerned about the well-being of the North Korean people and the humanitarian situation in North Korea, which is the result of the DPRK regime’s choice to prioritize its unlawful WMD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over the welfare of its own people.”
  
  이 관계자는 “미국은 북한 주민의 안녕과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도 이는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국무부는 지난해 6월 일부 구호단체들이 미국의 제재 강화를 대북 지원의 걸림돌로 지적했을 때도 같은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후에는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적법한 인도적 지원이 엄격한 제재 이행 때문에 방해 받지 않도록 보장하는 게 미국의 정책”이라는 기조를 유지해왔습니다.
  
  북한 내 유엔 기구 협의체인 유엔 국가팀은 10일 공개된 보고서에서 북한 주민 약 2500만 명 중 1040만 명이 인도적 위기에 있고 올해 대북 인도 지원 예산으로 1억7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산정했습니다. 하지만 미국 정부는 여전히 이런 움직임에 동참할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S. government has no plans at this time to provide direct humanitarian assistance to the DPRK.”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 정부는 현재 북한에 직접적인 인도주의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
  
[ 2020-02-13, 06:5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