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시장에 물건이 없어졌다' 주민 비명
신종 폐렴으로 국경 봉쇄… 당국은 가격 인하 강요.

강지원(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참고사진) 국경 봉쇄로 중국 상품이 품귀가 됐다고 하는 혜산시장 입구. 2013년 7월 촬영 아시아프레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김정은 정권은 1월 말부터 중국과의 국경을 전면 봉쇄했다. 그 여파로 각지의 시장은 중국산 상품이 품귀되어 가격이 폭등했는데, 당국이 무리하게 가격 인하를 강요해 갈등이 생기고 있다. 중국 길림성과의 통상구 중 하나인 양강도 혜산시에서 장사하는 여성과 2월 7일 통화했다.
  
  "장사꾼은 절반으로 줄었다. 중국에서 (신발, 의류, 식기 등) 공업제품이 들어오지 않아 판매할 물건도 없고, 재고는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식료품 외에 다른 물건을 사러 오는 손님이 줄어 시장이 한산하다."
  
  여성은 이렇게 말했다. 중국 국경과 떨어진 도시의 시장은 더 심한 상황이라고 한다. 장사꾼에게 더욱 곤란한 상황이 벌어졌다. 물가 급등을 우려한 당국이 가격 인하를 강요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주식인 쌀 소매에 대한 개입이 심하다.
  
  북부 지역에 사는 다른 취재협력자에 따르면, 당국은 급등한 백미 소매 가격의 상한을 2월 초 1kg에 4.5 중국 원으로 설정했지만, 7일에는 다시 3.6 중국 원으로 낮추도록 쌀 장사꾼의 집을 돌면서 강요했다. (1 중국 원은 한화 약 170원)
  
  "3.6 원보다 비싸게 팔았던 쌀 전매 판매소가 4톤의 쌀을 몰수당했다. 판매소에서 구입한 사람에게 확인했다는 것이다. 소매하는 쌀은 국가에서 받은 것도 아닌데, 무리하게 가격 인하를 강요하니 장사꾼들이 불만투성이다."
  협력자는 이렇게 말했다.
  
  당국의 가격 개입은 쌀뿐 아니라 약품, 식용유 등에도 미치고 있다. '비사회주의 그루빠'가 의약품 판매점을 돌며 국경 봉쇄 전의 가격으로 돌리라며 강요하고 있다. "매진돼 상품이 없다"라고 대답하면, 손님으로 가장한 사람을 보내 가격을 확인한다고 이 협력자는 말한다.
  ※ '비사회주의 그루빠'는 사회주의 질서 문란 행위를 단속하는 전문 조직이다.
  
  함경북도에서도 강력한 가격 개입이 시작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무산군의 협력자는 6일 전, 모든 가구에 설치된 대주민 선전용 유선 방송(3방송)에서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자, 시장 물가를 올리는 자를 실명으로 비판하는 방송이 시작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가격을 올리는 행위가 있으면 당국에 신고하라고 인민반회의에서 통지가 있었다"라고 전했다.
  
  ※ 아시아프레스는 중국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 2020-02-13, 09:2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