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물의 날…“북한, 식수 오염으로 수인성 감염병 심각”
유엔 보고서 "인구의 33%인 840만 명이 안전한 식수원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 인구의 33%가 안전하지 않은 식수를 사용하고 있어 각종 감염병 등 건강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유엔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유엔은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 기후변화에 따른 물 부족 현상을 경고했는데, 국제사회는 북한이 재원을 무기보다 상하수도 시설 개선에 투입하면, 물 문제를 크게 개선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갈렙선교회가 최근 북한에서 입수한 동영상에는 여성들이 얼어붙은 두만강에서 물을 길어 어깨에 지고 멀리 떨어진 곳으로 나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또 주택가에 주차한 물차 앞에 어린이 등 많은 주민이 양동이와 물통을 들고 물을 배급받기 위해 서 있는 모습도 보입니다. 이 단체 김성은 목사입니다.
  
  [김성은 목사] “멀게는 5km 이상 떨어진 사람들이 압록강, 두만강에 와서 물을 길어가고, 또 이것이 용의하지 않기 때문에 북한은 식수차를 동원해서 각 주민들에게 물을 배급제로 하는 게 지금 북한의 현실입니다.”
  
  유엔이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 기후 변화 등에 따른 물 부족 현상을 경고한 가운데, 북한도 식수 부족과 오염, 가뭄으로 물 부족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북한상주조정관실은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2020 북한의 잠정적 필요와 우선순위 계획’)에서 북한 인구의 33%인 840만 명이 안전한 식수원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농촌 지역은 깨끗한 식수에 접근할 수 없는 인구가 50%로 늘어나 상황이 더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은 기후 변화에 따른 지속적인 가뭄이 곡식 작황과 주민의 영양부족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북한의 안전한 식수와 위생 개선을 위해 올해 7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유네스코는 올해 세계 물의 날을 맞아 발표한 ‘2020세계 물 개발 보고서’에서 지구촌이 극한 기상현상으로 인한 상하수도 파손으로 수자원 관리가 어려워지고, 물 오염으로 수인성 감염질환이 확산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감염병 담당 의사 출신인 최정훈 한국 고려대 공공정책연구소 연구교수는 23일 VOA에, 북한은 1990년 중반 고난의 행군 이후 무너진 상하수도 시스템이 복구되지 않아 주민들이 해마다 다양한 수인성 감염병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정훈 교수] “물 사정이 긴장되면서 상수도에 전기 공급이 안 되다 보니 상수도와 하수도가 모두 비고 서로 파손돼 땅 밑에서 서로 섞이면서 오염이 되는, 그런 상황이 아직까지 지속되다 보니 물 오염으로 인한 수인성 감염병들이 만연하게 된 거죠.”
  
  게다가 재래식 퇴비용 화장실의 보편화로 상수도는 물론 지하수도 대부분 오염됐지만, 상하수도 기반시설 교체는 엄청난 비용과 당국의 관심 부족으로 엄두도 내지 못한다는 겁니다.
  
  국제적십자연맹(IFRC)은 지난해 보고서에서 북한에 가뭄이 지난 몇 년 동안 계속돼 농업용수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곡물 수확량이 큰 타격을 받았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기후변화로 인한 가뭄은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급격히 늘어난 10MW 미만 소수력 발전소를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유엔산업개발기구(UNIDO)의 지난달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소수력발전소는 지난 4년 동안 3배 증가했지만, 대부분 작은 강이나 하천, 개천에 세워져 가뭄에 매우 취약한 상황입니다.
  
  국제사회는 북한 당국이 핵과 미사일에 투입하는 엄청난 비용을 이런 상수도 개선 등 민생에 투입하면 상황을 크게 개선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크리스토프 휴스겐 유엔주재 독일대사 등 여러 나라 대사들은 지난 12월, 유엔 안보리가 개최한 북한 관련 회의에서 북한 당국에 거듭 민생을 먼저 챙기라고 권고했습니다.
  
  [휴스겐 대사] “Just imagine what could happen if the regime stopped building missiles and equipping the military, giving money to the politically elite, and for this money buy thousands of tons of rice build medical installations, build schools, and provide clean water to its population.”
  
  북한 정권이 미사일 개발과 군비 증강, 정치적 목적으로 엘리트들에게 돈을 주는 것을 멈추고, 이 돈으로 주민들을 위해 많은 쌀을 구입하고 의료 시설과 학교를 짓고, 깨끗한 물을 주민들에게 제공하면 북한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상상해 보라며 재원 배분의 재고를 촉구한 겁니다.
  
  최정훈 교수도 탈북민이 한국에 와서 가장 놀라는 것 중 하나가 24시간 깨끗한 수돗물과 온수가 콸콸 나오는 것이라며, 북한 당국이 자원을 먼저 상하수도 개선에 투입하면, 물 문제는 쉽게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정훈 교수] “근본적인 문제는 북한 정권이 핵과 미사일에 들인 관심과 비용을 여기에 들였다면 이것 만큼은 확실히 근절할 수 있었죠.”
  
  
  
[ 2020-03-24, 05:3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