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임원들, 회사 주식 매입으로 책임경영 실천
코로나19 사태로 떨어진 株價 회복 자신감 표현…시장의 회사 신뢰도 제고 기대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포스코그룹 임원들이 회사 주식 매입을 통해 주가 방어와 책임경영 실천에 나섰다.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스코강판, 포스코엠텍 등 5개 상장사의 임원들이 코로나19 등 대내외적인 여건 악화로 주가 약세가 지속되자, 자발적인 회사 주식 매입에 나서며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금융감독원 공시와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 崔正友 회장을 포함한 임원 51명은 23일까지 총 26억 원 규모 1만6천 주의 주식을 매입하였으며, 상장 5개사의 포스코그룹 임원 89명도 포스코인터내셔널 7만4천주, 포스코케미칼 1만5천주 등 각자 소속된 회사의 주식 총 21억 원 어치를 매입하는 등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 표명을 위해 그룹내 임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확산되고 있다.
  
  포스코그룹 임원들의 회사 주식 매입은 전 세계적으로 주식 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회사 주식이 과도한 저평가를 받고 있다는 시그널을 시장에 전달함과 동시에, 회사 주가 회복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회사에 대한 시장의 신뢰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2020-03-24, 09:5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