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의 이중잣대
방역 수칙 어긴 교회 등에서 우한폐렴 확진 때는 구상권 청구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중공역병(우한폐렴)'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박원순의 서울시가 오는 6월 '퀴어문화축제'를 승인했습니다. 24일 국민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는 오는 6월 12~13일 서울광장 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승인했다고 합니다.

보도에 따르면 동성애자 단체들은 12일 오전 0시부터 다음날 오후 12시까지 48시간 동안 서울광장 일대를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의 결정은 박원순이 최종 재가합니다.

그러나 국민일보는 박원순이 동성애에 우호적이라며 위원회가 승인한 사안을 굳이 거부하지 않을 거라고 예상했습니다. 이번 사태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축제나 공연, 경기가 연기되고 있는 사황에 비춰볼 때 이례적입니다.

[2] 박원순의 서울시 등은 주말에 예배를 강행하는 종교시설(교회)에서 중공역병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 청구를 검토하겠다면서 지난 20일 종교단체의 예배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서울시는 주말 예배를 강행하는 종교단체가 서울시가 제시한 중공역병 예방 7대 수칙을 준수하고 있는지 들여다볼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7대 수칙은 입장 전 발열·기침 확인, 예배 전후 소독, 손소독기 비치, 예배 시 2m 거리 띄우기, 예배 참석자 명단 작성 등입니다. 그런데 이후에도 예배를 강행하면 경찰과 협조해 공권력을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악의 경우 주말 예배로 우한폐렴 확진자가 발생하면 이에 따른 치료비용과 방역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랍니다.

[ 2020-03-25, 11: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