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국군포로, 김정은 상대 소송 3차 변론…내달 9일 결심(結審) 예정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앵커:한국 내 탈북 국군포로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결심공판이 내달 9일 열릴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탈북 국군포로 2명이 북한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세 번째 변론기일이 19일 한국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됐습니다. 이번 사건은 한국전쟁에 참전했다 포로가 된 후 50여 년 동안 북한에 억류돼 강제노동을 했던 한 모 씨와 노 모 씨가 탈북해 한국에서 제기한 소송입니다.
  
  재판부는 원고, 즉 소송을 제기한 한 씨와 노 씨 측에 두 국군포로가 입은 전체 피해규모와 김일성·김정일의 불법행위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상속분이 얼마인지에 대한 추정이 필요하다며 김 씨 일가의 가계도 등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앞서 변호인단은 지난달 7일 두 번째 변론기일에서 북한과 김정은 위원장에 1인당 2천1백만원, 미화로 1만7천여 달러의 위자료를 청구한 바 있습니다.
  
  이날 재판에는 원고, 즉 민사 소송을 제기한 측에선 변호인단이 참석했지만 피고, 즉 소송을 당한 북한 측을 대리해서는 아무도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변호인단은 재판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한국전쟁이 끝났는데도 포로를 송환하지 않고 억류했다는 점이 북한이 행한 불법행위의 핵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구충서 변호사: 국군포로 분들이 탈북하시기 전까지 억류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면서 강제노동을 시키고 노임을 안 주기도 하고, 43호로 편입시킨 후 노임을 주긴 했지만 차별적인 대우를 하고, 자식들에 대해서도 학대하고, 송환하지 않아 가족을 만나러 돌아가지도 못 하고….
  
  다음 변론기일은 심리를 마치는 결심공판으로 오는 6월 9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이번 소송은 지난 2016년 접수돼 3년이 지나서도 재판이 열리지 않았지만 지난해 4차례의 변론준비기일을 거쳐 지난 1월부터 정식재판이 열렸습니다.
[ 2020-05-20, 05:3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뱀대가리     2020-05-20 오후 3:37
6.25전쟁은 김일성의 기획하에 이뤄진 남침전쟁이었다.수백만의 인명이 죽어갔고
한반도는 37개월간 피 울음으로 날이 새고 날이 저물었다. 그리고 국군포료 10만명을
귀환시키지 않고 탄광등 최악의 곳에서 중노동에 시달리다. 죽어갔다. 이분들에 대한
대한민국 정부의 북괴에게 항의 한번 하지 않았다. 6.25 참전자로서 지금도 분노를
금치 못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