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미·한·일, 북한 도전에 공동 대처해야”
“미국은 리앙쿠르 암초(독도)의 영유권과 관련해 어떤 입장을 취하지 않는다”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미국 국무부는 미-한-일 세 나라가 ‘북한의 도전’에 공동 대처해야 한다며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미국은 일본과 한국 모두의 동맹이자 친구로서 세 나라의 상호 관계와 3자 관계를 강하고 긴밀하게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s an ally and friend to both Japan and the Republic of Korea, the United States believes it is critical to ensure strong and close relationships between and among our three countries in the face of shared regional challenges, including those posed by the DPRK, as well as our other priorities in the Indo-Pacific and around the world.”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1일 VOA에 세 나라가 “북한의 도전을 포함한 공동의 역내 도전뿐 아니라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의 다른 우선순위에 직면해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같은 발언은 일본이 지난 19일 공개한 ‘2020년 외교청서’에서 3년 만에 한국을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표현한 데 대한 미국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2017년 외교청서에 한국을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적었다가 2018년과 2019년에는 이런 표현을 삭제한 바 있습니다. 외교청서는 일본 외무성이 자국 외교 상황이나 전망, 국제정세 등에 관한 인식을 담아 1957년부터 매년 발간하는 백서입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2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관련 논란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을 때도 “미국은 국방과 안보 문제는 한-일 관계의 다른 분야와 별개로 남아 있어야 한다고 강하게 믿는다”며 두 동맹국의 협력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한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일본 외교청서가 독도(일본명 다케시마)를 “일본 영토”로 지칭하고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이전에도 말한 바와 같이, 미국은 리앙쿠르 암초의 영유권과 관련해 어떤 입장을 취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s we have stated before, the United States does not take a position regarding the sovereignty of the Liancourt Rocks.”
  
  미국 지명위원회는 지난 1977년부터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Liancourt Rocks)’로 지칭해 왔으며, 국무부 등 주요 행정 부처의 홈페이지 지도에서도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하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문제에 오랫동안 중립을 유지해왔지만, 한국 정부가 지난해 8월 한-일 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 뒤 독도방어훈련에 전격 돌입하자 “한국과 일본 간 최근의 의견 충돌을 고려할 때 ‘리앙쿠르 암초’에서의 군사 훈련 시기와 메시지, 늘어난 규모는 진행 중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생산적이지 않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 2020-05-23, 04:2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