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침 기습 당한 李承晩의 超人的 전쟁지도 72시간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李承晩의 72시간: 사흘간 잠을 자지 않고 전쟁 지도를 한 75세의 超人
  
   수년 전 화제가 된 <남침 이후 3일간(72시간), 이승만 대통령의 행적>이라는 논문의 著者(저자) 남정옥 박사(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책임연구원)는 기습 받은 李 대통령의 긴급 대응을 이렇게 극찬하였다.
   <남침 이후 3일간 李承晩은 국가원수로서 군통수권자로서 해야 될 일을 정확히 수행했다. 그 3일간은 75세의 노인이 감당하기에는 너무나 버거운, 가히 살인적인 스케줄이었다. 누구의 도움도 없이 짜여진 이승만의 3일간(72시간) 행적은 완벽, 그 자체였다. 최고의 참모진도 그와 같은 매뉴얼을 작성하지 못했을 것이고, 그런 매뉴얼이 작성되었다 하더라도 그것을 완벽하게 수행하기에는 너무나 어렵고 벅찬 업무였다. 그런데 이승만은 그것을 완벽하게 해냈다. 국가지도자로서 그의 위대성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기습 받은 나라의 지휘부는 보통 공황상태에 빠지는데(스탈린은 독일군의 기습을 받은 후 며칠 간 출근을 하지 않고 지휘도 포기하였다), 李 대통령은 즉각적으로 반응하였다(북침론을 주장하는 자들은 이것도 트집을 잡아 한국이 전쟁을 준비하였다고 우길 것이다.)

  南 박사가 재구성한 李 대통령의 일정은 이렇다.
   <6월 25일 10:00시, 남침상황을 보고받은 직후, 이승만은 곧바로 하와이에 머물던 구축함 3척에 대한 신속한 귀국지시(11:00시경)를 내리는 것을 시작으로 무초 대사와의 회동(11:35), 駐美대사관 전화(미국지원 요청, 13:00), 긴급 국무회의(14:00), 미국에 무기와 탄약지원 요청(오후), 미 극동군 사령부에 전투기 지원 요청(오후), 무초 대사와 2차 회동(22:00 이후), 국방장관 신성모에게 군사경력자 회의 지시(22:00시 이후) 등의 조치를 취하였다. 


   전쟁 다음날인 6월26일에는 새벽부터 맥아더 장군에게 전화(03:00), 무초 대사에게 전화(04:30), 치안국 방문(아침), 대통령 지시로 군사경력자 회의 개최(10:00), 국회 본회의 참석(1100-13:00), 육군본부와 치안국 상황실 방문(14:00), 서울 시경국장 피란 건의 접수(21:00), 주미 대사관에 전화(27일, 01:00 이후), 맥아더에게 전화, 신성모와 조병옥 등 피란 건의 접수(02:00), 청량리에 敵의 戰車(전차)가 진입하였다는 경찰의 보고에 따라 경무대 출발(03:00), 서울역 출발(04:00) 등이다.>


   李 대통령은 사흘 간 거의 잠을 자지 않았다는 이야기이다. 南 박사는 <남침 당시 이승만 대통령의 국가위기 해결을 위한 국가 안보 시스템이나 매뉴얼은 존재하지 않았다>면서 그럼에도 <이승만은 당시 미국의 대통령처럼 국가안전보장회의(NSC)나 중앙정보국 그리고 미 국방부 및 합동참본보부로부터 전쟁 상황을 보고받고, 대책을 건의 받아 전쟁을 지도한 것이 아니라, 순전히 자신의 지식과 경험 그리고 오로지 자신의 판단력에 의존해 전쟁을 지도해 나갔다>고 했다.


   <戰時 국사를 처리하는 데 있어 이승만은 두 가지 원칙하에 행동했음을 알 수 있다. 첫째는 우선 대통령과 자신과 정부 그리고 군이 해야 될 일을 정하고, 그것부터 처리해 나갔다. 그 다음에는 전쟁수행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을 미국에 알리고, 그 다음부터는 미국으로부터 그것을 얻어내는 데 주력했다. 대신 순수한 군사작전에 관한 사항은 군부에 일임했다. 對美외교를 통해 미국으로부터의 무기지원과 미국의 참전을 위해 노력했다.>


   남정옥 박사는 '전쟁중에 이승만은 자신이 꼭 해야 할 일과 절대로 하지 않아야 할 일을 구분하였다'고 했다. 李 박사가 절대로 허용하지 않아야 할 일이라고 다짐한 것은 한국 정부의 해외(제주도 포함) 이전(또는 망명)과 일본군의 참전이었다는 것이다. 南 박사는 KBS의 '6월27일 일본 망명 타진' 보도에 대하여 '이승만의 머리 속에는 일본 망명이란 말조차 들어갈 틈이 없었다'고 했다.
   李 대통령은 남침 보고를 받은 지 두 시간도 안 되어 미국 정부를 대표하는 駐韓 미국대사 무초를 불러 미국의 지원을 요청하였다. 남정옥 박사는, 이 자리에서 李 대통령이 한 말은 한국의 대응 방향에 대한 지침이 되었다고 높게 평가하였다.

 
   <이승만은 한국군에 ‘더 많은 무기와 탄약(more arms and ammunitions)’이 필요한데, 그 중에서 소총이 더 필요하다면서 미국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승만은 또 총력전 의지를 피력했다. 즉 모든 남녀와 어린이끼지 막대기와 돌을 가지고라도 나와서 싸우라고 호소하겠다고 했다. 실제로 전쟁기간 우리는 군과 경찰뿐만 아니라 여군, 학도의용군, 대한청년단, 청년방위대, 소년병, 유격대, 노무자 등 全국민들이 북한공산주의와 맞서 싸웠다. 특히 대한민국이 가장 위기를 맞은 낙동강 전선에서 더욱 그랬다.
   이승만은 이어서 그동안 한국은 제1차 세계대전의 배경이 됐던 제2의 사라예보가 되지 않도록 노력해 왔다고 말하면서, 이 위기를 이용, ‘한국의 통일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승만은 지금의 위기가 한반도 문제를 항구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best opportunity)'가 될 것으로 여겼다. 전쟁이 어찌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그는 벌써 한반도의 통일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이승만이 전쟁을 가볍게 본 것이 아니라 이미 김일성이가 38선을 먼저 파기했으니 이 참에 통일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졌던 것이다. 그 출발점이 바로 전쟁 당일이었다.>


    '남녀와 어린이끼지 막대기와 돌을 가지고라도 나와서 싸우라'라고 호소하는 지도자가 일본 망명을 요청하였다는 글을, 3류 공상소설이 아니라 '단독 보도'로 내어보낸 것이 역사를 모르는 KBS였다.
  

[ 2020-05-29, 01: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