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의 G7 확대회의 참여 반대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일본 정부가 미국 정부에 한국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여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오늘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복수의 美日 외교 소식통을 인용,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가 미 정부 측에 “한국은 중국과 북한에 대한 외교 자세가 G7과 다르다”며 우려를 표시하고 기존 틀을 유지할 것을 요구했다고 했다. 미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는 것이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의 이같은 대응이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G7에 참여하는 일본의 외교적 優位를 지키려는 의도가 있다며 아베 신조 총리의 의향이 그 바탕이 되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현재의 G7(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은 ‘매우 구식’이라며, G7 정상회의를 올해 9월로 연기하면서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회담에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G8에 포함되어 있다가 2014년 크림 반도 침략 이후 배제되었다. 러시아는 중국이 포함되지 않은 데 불만을 표시하면서 확대 회의 참가를 꺼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G7 정상회의 초청에 “기꺼이 응하겠다”고 답했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지난 3일 후지TV와 인터뷰에서 “아웃리치(홍보·자원활동) 형태로 관련 국가를 초청하는 건 의미가 있다”면서도 “G7의 틀을 어떻게 할 것인가는 전혀 별개”라고 말했었다.
  
  한국은 일본의 유엔안보리 삼임이사국 진출을 반대한 적이 있다.
  /////////////////////////////////////////////////////////////////////
  2014년 1월15일 kbs 보도
  
  박근혜 대통령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수를 늘리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의 상임이사국 추진을 반대한 뜻으로 해석됩니다.
  
  현지에서 이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도 국빈 방문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이 인도 언론과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현재 5개국인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수를 늘리는 데 반대한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선거 한번으로 영구 지위인 상임 이사국을 늘리는 것보다, 비상임 이사국을 정기적으로 뽑는 것이 더 합리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발언은 표면적으론 인도의 상임이사국 확대 주장에 반대한 것이지만 사실상 일본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이 경제력을 바탕으로 상임 이사국 진출을 추진하고 있지만 역사적 도덕적 책임을 외면하고 극우행보를 계속할 경우 상임이사국 자격이 없다는 지적입니다.
  
  7박 9일간의 일정으로 인도와 스위스 국빈 방문길에 오른 박 대통령은, 조금전 인도 뉴델리에 도착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내일 싱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간 원전 건설 등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합니다.
  
  내일 회담에서는 특히 IT,우주 산업 등 첨단 분야에서의 양국간 협력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입니다.
  
  뉴델리에서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 2020-06-28, 14: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