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의 몰염치 수준이 세계최상위권"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청와대는 29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을 참여시키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구상에 일본이 반대했다는 보도와 관련, “(일본의) 몰염치 수준이 全 세계 최상위권”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이웃 나라에 해를 끼치는 데 익숙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는 일관된 태도에 더 놀랄 것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국제사회, 특히 선진국들은 일본의 이런 수준을 충분히 認知하고 있기 때문에 (G7 확대와 한국 참여 구상에) 별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도 했다고 한다.
  
  어제 일본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의 자세가 G7과는 다르다’고 우려를 표했다”며 “현재의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사를 미국에 전했다”고 보도했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늘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G7 참여에 관한 일본의 입장을 명확히 밝히지 않은 채 “최종적으로 어떤 개최 형식이 될지는 미국이 조율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외교상 의견교환이기 때문에 논평을 삼가겠다”고 했지만 “G7 틀 자체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對韓수출통제 강화 조치 1년을 맞은 것과 관련, “지난 1년 우리는 기습적인 일본의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돌파하면서 오히려 轉禍爲福의 계기를 만들었다”면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自畵自讚했다.
  
  그런데 청와대는 極言을 일삼는 김정은 정권엔 말을 조심한다. 일본에 유독 사나운 이유는 反日種族主義의 發顯이 아닐까?
  
  
  
[ 2020-06-29, 17:4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