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약점 많은 박지원 임명 강행!
인생말년에 고생문이 열렸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약점 많은 박지원 씨를 기어코 국정원장으로 임명 강행하였다. 정보맨으로부터는 경멸을, 미국으로부터는 불신을 받고, 김정은으로부터는 '쓸모있는 바보'로 취급될 인물이다. 그의 운명은 두 사람에게 달렸다. 비밀합의서를 통합당에 제보한 사람과 비밀합의서를 갖고 있을 김정은. 두 사람 중 하나라도 폭로하고 나오면 박지원은 그만두어야 한다. 통합당은 끝까지 비밀합의서 문제를 물고 늘어져야 할 것이다.
  
  박지원 씨도 인생말년에 고생하게 생겼다. 문재인 정권과 공동운명체가 되었기 때문이다. 과거의 정보부장, 안기부장, 국정원장 명단을 살펴보고 자신의 운명을 점쳐본다면 뭔가 짚이는 데가 있을 것이다. 이병호, 이병기, 남재준, 원세훈, 임동원, 권영해, 장세동, 김재규, 이후락, 김형욱 등등. 정보의 세계는 약점 잡는 경쟁의 정글이다. 약점이 가장 많은 사람이 이 싸움에서 생존할 수 있을까? 국가정보원과 대한민국까지 끌고 들어가 절벽에서 점프하지 못하도록 정보맨들과 국민들이 그에 대한 감시를 잘해야 할 것이다.
  
  /////////////////////////////////////////////////////////////////////////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어제 국회인사청문회장에서 치명적 말실수를 했다. 주호영 의원이 제시한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가 조작이고 이게 사실로 밝혀지면 모든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해버린 것이다. 이로써 박 후보자는 정상배적 수준의 정치인으로서는 유능할지 모르지만 정보기관장으로선 무자격자임을 만천하에 공개한 셈이다.
  
  민감한 질문이 들어오면 세계의 전통있는 국가정보기관들은 답변 공식이 있다. NCND, Neither confirm, nor deny.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다"이다. 박 후보자는 이렇게 말했어야 했다.
  "남북관계의 특수성으로 해서 그런 문제에 대하여는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희들의 공식 입장입니다. 아무리 질문해도 이 답밖에 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핵보유국이나 이스라엘 같은 나라가 핵문제에 관련한 질문에 답하는 방식이기도 하다. 박지원 후보자는 주호영 의원의 기습적인 질문에 대비할 시간이 없었기에 '서명한 기억이 없다' '원본을 가져오라' '그런 말을 한 적은 있으나 서명은 안 했다'(하태경 의원의 傳言)는 취지로 말을 바꿨다. 어제 제시된 문서가 사실이란 뉘앙스를 주었으므로 否認(부인)의 효과도 사라졌다.
  
  더 큰 문제는 이 문서를 가지고 있을 북한정권에 약점이 잡히고 말았다는 사실이다. 북한이 문서를 공개하면 박지원 원장은 그만두어야 한다. 수사대상이 될 수도 있다. 공개하지 않고 협박자료로 쓴다면 더 효과적일 수 있다. 어쨌든 대한민국을 북한노동당정권으로부터 지켜야 할 국가정보원장으로선 쓸모가 없어진 정도가 아니라 부담이 되어버린 셈이다.
  
  任免權(임면권)을 김정은에게 주어버린 실언이었다. 이런 사실을 알고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은 그의 의도가 국가정보원의 정보자산과 막대한 예산을 대한민국이 아닌 反국가단체 수괴 김정은을 위하여 쓰라는 것이라고 의심할 권리와 의무를 갖는다.
  
  
[ 2020-07-28, 18:4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stargate     2020-07-28 오후 9:06
문재인씨가 박지원을 이렇게 기를 쓰고 쫓기듯이 국정원장에 임명하는 이유가 과연 무엇일까요?
지난 몇년간 박지원과 문재인씨는 서로 좋은 관계가 아닌 것으로 보여지는데
문재인씨의 평소 인사 철학이 실력이 있으면 적이라도 등용해서 쓰는 열린 인사하고는
담을 쌓은 것이었는데 갑자기 사람이 달라져서 박지원을 임명했을까요?
필시 어쩔수 없이 박지원을 임명하지 않을 수 밖에 없는 사정이 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인 추론으로 생각되는데 과연 그 피치 못할 사정이 무엇일까요?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혹시 북한에서 박지원을 국정원장에 임명하도록 압력을 넣은 것은 아닐까 하는 것입니다.
그러한 가정에서 보면 여러가지가 다 해명이 되지않습니까?
사실 여부는 언젠가는 밝혀지겠지요?
몇년전 노무현 정부 외교부 장관이었던 송민순 장관의 책에서 당시 유엔 북한 인권 관연 표결에 앞서서 북한에 물어보자고 제안한 사람이 문재인씨라고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봐서 국정권장 임명 같은 북한과 관련된 중대한 사항에 대해 북한의 의견을 구해야한다는 생각이 기본적으로 문재인씨에게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추론이 충분히 가능하지 않습니까?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