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중앙·한겨레 “비밀합의 문건 정부 내 없다” vs. 동아 “존재하지 않는 문건”
동아일보가 이상하다

李知映(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박지원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2000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30억 달러 대북 송금 이면합의서와 관련해 청와대가 29일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면 합의 문건은 없다”는 요지로 이야기했는데 언론에 보도된 기사에 따르면 정확한 워딩은 “청와대와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 이른바 이면 합의서라는 문건은 정부 안에(내에)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했다”라고 한다.

같은 이야기를 들었을 기자들은 대개 비슷한 기사를 작성했다. 조선, 중앙, 한겨레까지도 ‘정부 내에’ 혹은 ‘정부 안에’ 문건이 없다는 사실을 기사 내에 적시했는데 유독 동아일보만 청와대 관계자의 발언을 뭉뚱그리며 문건이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는 식의 부정확한 보도를 내보냈다.


조선일보

[속보] 청와대 “박지원의 남북 비밀합의 문건 정부 내 없다”

<청와대가 29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30억달러 남북경협 이면합의서 서명' 의혹에 대해 “이면 합의 문건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기관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 이른바 이면합의서라는 문건은 정부 내엔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이 확인됐다”고 했다.>


중앙일보

[속보] 靑, 박지원 대북송금 의혹 관련 “이면합의 문건 없다”

<청와대가 박지원 신입 국가정보원장의 인사청문회에서 거론된 대북지원 ‘이면 합의’ 의혹과 관련해 “국정원·통일부 등 관계기관을 통해 파악한 결과 이면합의서는 정부 내에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동아일보

靑 “박지원 이면합의서 존재하지 않는 문건으로 확인”

<청와대는 29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인사청문 과정에서 미래통합당이 주장한 대북송금 이면합의서와 관련,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겨레

청와대, ‘박지원 문건’ 주장 일축 “이명박·박근혜 정권 가만히 있었겠나”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면 합의서 존재 여부에 관해 “청와대와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 이른바 이면 합의서라는 문건은 정부 안에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 점을 분명히 알려드린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게 있었다면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느냐”라고 덧붙였다.>


채널A 이동재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대화 녹취록을 빌미로 검언유착 의혹을 제기했다가 권검언 유착으로 전환된 사건에서도 동아일보(와 채널A)는 의아한 대처를 했다. 사건이 진행되는 와중인 6월25일 이동재 기자를 해고하고 관련 직원들을 징계했다. 이동재 기자가 구속됐을 때도 동아일보는 단신 기사를 냈을 뿐, 사설 하나 내지 않았다. KBS와 MBC의 허위보도 후 이 기자 측이 녹취록 전문과 녹음파일을 공개해 사건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음에도 동아일보는 여전히 침묵하는 별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아무튼, 동아일보가 이상하다.




[ 2020-07-29, 17:0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0-07-31 오전 6:52
이낙연을 배출한, 자칭 민족지 동아!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