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與의 공식 논평! 진중권 향해 “언론이 써주니, 내 세상 같나?”
진중권 “아니, 너희들 세상이잖아. 살맛 나는 사람 하나도 없다”

조샛별(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 딸의 일본 유학을 언급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 발끈했다. 민주당은 13일 당 공식 논평을 통해 “말 한마디 한마디를 언론이 다 받아써 주고, 매일매일 포털의 메인뉴스에 랭킹 되고 하니 살맛 나지요? 신이 나지요? 내 세상 같지요? 그 살맛 나는 세상이 언제까지 갈 것 같나”라고 정면 비판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즉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니요, 너희들 세상이잖아. 살맛 나냐고요? 지금 대한민국에서 너희들 빼고 살맛 나는 사람 하나도 없다”고 반박했다. 여당이 정치 평론을 하는 개인을 향해 원색적인 표현으로 비난한 것은 이례적이다.
  
  시작은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다 친일파가 된다”는 조정래 작가의 전날 발언을 “이 정도면 광기”라고 진 전 교수가 비판한 데서 비롯되었다. 앞서 조 작가는 최근 등단 50주년 간담회에서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친일파가 된다. 민족 반역자가 된다”며 “(이들이) 일본의 죄악에 대해 편들고 왜곡하는 징발하는 새로운 법을 만들고 있다. 내가 여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려 한다. 사회적 책무라고 본다. 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의 따님도 일본 고쿠시칸 대학에서 유학한 것으로 아는데… 일본 유학하면 친일파라니”라며 “곧 조정래 선생이 설치하라는 반민특위에 회부되어 민족반역자로 처단 당하시겠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인들이라는 작자들이 조국 수호에 앞장서고 정경심을 위해 서명운동이나 벌이고 자빠졌으니 예고된 참사”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민주당은 이날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최소한의 인격은 남겨두기 바란다”며 그에게 비판을 쏟아냈다.
  
  민주당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진중권 씨의 조롱이 도를 넘어서 이제는 광기에 이른 듯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말 한마디를 드러내어 조롱함으로써 존재감을 인정받는 전략은 진중권 씨의 삶의 방식임을 잘 안다”고 원색 비난하면서 “조정래 선생에 대해서는 예의를 갖춰주실 것을 정중히 권한다”고 했다. 박 부대변인은 “이론도 없고 소신도 없는 줄은 익히 알고 있었다”, “진 교수의 강의가 조명을 받은 적이 있느냐”고도 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조정래를 비판했는데, 왜 성명이 민주당에서 나오나”며 “당신들 일 아니니까 신경끄라”고 썼다.
  
  그러면서 “이분들이 미쳤나. 공당에서 이게 뭐 하는 짓인지”라며 “근데 저 분노는 조정래 선생을 위한 것인가요? 아니면 대통령 영애를 위한 것인가요?"라고 덧붙였다.
  
  
[ 2020-10-14, 12: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20-10-18 오후 12:32
애국자 중권 군이 나라를 위해 애쓰고 있어 상쾌하다.
   白丁     2020-10-14 오후 10:44
ㅋㅋㅋ, 주제에 대변인이라고 나불거리다 한 방에 X됐네. 닥치고 가만 있으면 쪽이나 안팔릴 걸, 감히 진중권에 말로 맞장 뜨자고 대들어?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