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 박순철 남부지검장 후임에 이정수 검사장
국정원 파견 적폐청산TF 출신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법무부가 박순철 남부지검장의 사의 표명으로 공석이 된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51·사법연수원 26기) 현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 검사장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의 남은 수사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 비위 의혹,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 수사를 총지휘하게 됐다.
  
  이 검사장은 올해 1월 추미애 장관 취임 후 첫 검찰 인사 때 대검 기조부장에 임명됐으며, 2017년부터 2018년까지 국가정보원에 파견돼 국가정보원장 법률자문관 겸 정부 추진한 '적폐청산TF' 부장 검사로도 활동했다.
  
  법무부는 23일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의 독립적인 수사지휘 체계의 공백이 없도록 박순철 남부지검장의 의원면직을 수리하고, 이정수 대검 기조부장을 후임 남부지검장으로 전보 발령하여 즉시 업무에 임하도록 했다"고 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서울남부지검이 신임 검사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법무부, 대검 및 정치권으로부터 독립하여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신속 철저한 진실 규명에 전념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박순철 전 남부지검장은 22일 검찰 내부망에 쓴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글에서 추미애 장관을 전격 비판하고 사의를 표했다.
  
  
[ 2020-10-23, 15:5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