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비판 與 의원들 향해, 진중권 “망신당한 모지리들이 링 밖에서 궁시렁”
민주당 이낙연, 윤호증, 신동근, 박범계 의원

조샛별(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지난 국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의 ‘윤석열 충격’에 대해 “국감에서 윤석열한테 망신만 당한 모지리들이 링 밖에서 분하다고 단체로 궁시렁대는 모양”이라고 평했다. 그는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여당 의원들을 압도했다고 평가하며 “찌질 의원들의 저질 질의. 검찰총장의 우직한 카운터 펀치. 링 밖에서 입 복싱이나 하던 의원들. 정작 링에 올라와서는 뻘소리 하다가 K.O.”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의 이런 지적대로 국감 이후 여당 의원들은 일제히 윤 총장 비판에 앞장섰다. 당 회의석상에서 뿐 아니라, 라디오 및 TV 등에 출연해 윤 총장의 발언 하나하나를 반박하는 데 적극적이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감 다음날인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대검찰청 국감에서 나온 검찰총장의 발언과 태도는 검찰개혁이 왜, 얼마나 어려운지, 공직자 처신은 어때야 하는지를 역설적으로 드러내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의 정당성과 절박성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이래서 공수처가 있어야 한다나? 링에서 이겨도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가 되고, 링에서 깨져도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가 되고. 두뇌의 논리회로가 참 재밌어요”라고 비꼬았다.
  
  이 대표 외에도 민주당의 윤호중, 신동근, 박범계 의원 등의 윤석열 비판이 잇따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26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총장을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에 비유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지금 사실상 정치검찰의 수장으로서 검찰정치를 직접 하겠다는 것으로 보이기도 하고 뭔가 석연치 않은 부분들이 많이 있다”며 이 같은 비유를 사용했다. 또 윤 총장의 정계 입문 가능성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그것을 경계하는 사람도 있고 또 기대하는 분들도 있는 것 같은데, 오히려 윤 총장은 뭔가 운명의 노예가 된 불행한 영혼의 소리 이런 것들을 지금 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또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것은 윤 총장이 국정감사에 와서 무엇을 보여줬는가, 그야말로 검찰은 ‘천상천하 유아독존’처럼 정치는 유한하고 검찰은 영원하다는 태도가 전혀 바뀌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검찰총장으로서 가진 권력에 취해있거나 측근이나 가족들을 지키는 데만 몰두해 있는 이런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신동근 최고위원도 이날 최고위에서 “검찰총장 역할보다 정치에 더 뜻이 있다면 본인과 검찰을 위해서도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때 ‘황나땡(황교안 나오면 땡큐)’라는 말이 있었다”며 “지난 총선 결과로 황나땡은 틀리지 않았음이 선명히 드러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수세력에서 황교안 대망론의 새로운 버전으로 윤석열 대망론이 일고 있는 것 같은데, 대망이든 소망이든 생각하는 이들의 자유”라며 “상명하복 문화에 익숙한 이들이 군사정권이 아닌 이상 정치 공간에 잘 적응하고 리더십을 세우기 어렵다. 만일 그런 상황이 오면 ‘윤나땡’이라 말하겠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여당의 이런 윤석열 견제에 대해 “윤석열 충격이 컸던 모양”이라며, “내쫓자니 모양 빠지고, 스스로 물러나게 하는 수밖에 없는데, 그것도 여의치 않고. 앞으로 정치 하겠다는 얘기를 한 것도 아니고, 그저 사회에 봉사할 길을 찾겠다는 얘기 한 마디에 여야가 지레 확대해석해 발칵 뒤집어진 듯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벌써부터 성급히 견제구를 던지는 모습이 볼썽사납다”고 비판했다.
  
  한편 과거 윤 총장을 “의로운 검사인 석열이 형”라며 칭찬했던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태도를 바꿨다는 지적에 대해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람이 바뀌었다. 변했다’라는 것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총장이 7년 전에 의로운 검사라고 평가할 수 있다”며 “7년 전은 말 그대로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 하다가 좌천돼서 대구고검, 대전고검으로 갔다가 정말 사표 낼 것 같아서 그때 의로운 검사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일약 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됐고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거 아니겠나”라며 “그러면서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다. 그래서 ‘환경이 바뀌었고 사람도 바뀌었다’라는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을 향해 “윤석열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한다”고 하자, 윤 총장은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닙니까?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지 않으셨느냐”라고 했다. 박 의원은 지난 2013년 윤 총장이 국정원 댓글 개입 사건을 수사하다 징계를 받자 페이스북에 “윤석열 형, 형을 의로운 검사로 칭할 수밖에 없는 대한민국 검찰의 현실이 너무 슬프다”고 했었다.
  
  ‘윤 총장이 변했다’는 박 의원에 대해 진 전 교수는 “변하긴 뭘 변해. 그 양반이 어디 변할 사람인가. 180도 돌변한 건 자기지. 자기가 써놓은 글이 있고, 뱉어놓은 말이 있는데, 대체 뭔 소리를 하는지. 민주당 종특입니다. 구조적 망각을 실천하는 거”라며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윤 총장을 일제히 비판하는 여당 의원들을 향해 “너희들 삶이나 잘 사세요”라며 “지금은 그냥 그에게 검찰총장으로서 자기 임무에 충실히 하라고 하면 됩니다. 지금 그가 해야 할 일은, 검찰총장으로서 검찰의 독립성을 수호하고, 권력비리 수사를 향해 들어오는 권력의 부당한 외압으로부터 수사검사들을 지켜주는 것입니다”라고 지적했다.
  
  
[ 2020-10-27, 11:1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