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확진자 증가 책임을, 8월 광화문 집회에 뒤집어 씌운 서울시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서울시는 19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 수가 78일 만에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에 대해 “지난 8월 광복절 집회와 관련된 집단감염 이후 지역 사회에 남은 잔존감염의 영향”이라고 책임을 전가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코로나 온라인 브리핑에서 “GPS(위치정보)를 통해 확진자들의 동선을 분석한 결과 핼러윈데이나 지난 주말 도심 (민노총) 집회와의 연관성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했다. 전날 서울에서는 하루 만에 10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9월 1일 101명 확진 이후 最多였다. 서울시 일일 확진자 수는 이후 한때 10명대까지 떨어졌었다.
  
  박 국장은 이 같은 급증세가 10월 말 핼러윈데이나 지난 주말 민노총의 동시다발적 집회가 아닌 석 달 전 광복절 집회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8월 중순부터의 발생 상황과 지금 발생 상황의 큰 차이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박 국장은 “9월 이전에는 사랑제일교회나 8·15 도심 집회 등 확진자가 수백명 이상 생겨나는 큰 집단감염 형태가 나타났다”며 “최근 양상은 (대규모) 집단 감염보다는 일상 공간에서 소규모·다발적으로 생기고 있어 이전과 다르다”고 했다고 한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그는 이어서 “8·15집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때 지역사회에 꽤 많이 잔존감염을 시켜놨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8~9월 큰 집단감염 이후 지역 사회에 남은 잔존감염이 최근 발생하고 있는 소규모·다발성 집단감염으로 이어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소설 같은 이야기를 했다. '잔존 감염'이란 비과학적 용어를 개발했다.
  
  박 국장은 “최근 확진자가 60세 이상 고령층에서 많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핼러윈데이 등과 실질적) 연관성이 있다고 보기는 힘들다”고도 했는데 이는 방대본의 입장과 다르다.
  
  이틀 전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현재 코로나가 전국 유행의 기로에 섰다며 “특히 청·장년층을 중심으로 조용한 전파가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지난 14~16일 신규 확진자 661명 중 40대 이하는 334명으로 50.5%를 차지했다는 것이다.
  
  
  *지난 9월말 기사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9월28일 8.15 광화문 집회로 인한 코로나 확진 비율이 전국 평균의 절반에 그쳐 실제 코로나 확산에 끼친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광화문 집회 때문에 코로나가 재확산됐다’는 정부 주장은 근거없는 선동이란 이야기이다.
  
  박 의원이 이날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광화문 집회 인근 체류자 전수조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8월22일부터 9월10일까지 20일간 1만91명의 광화문 집회 관련 대상자를 검사해 이 가운데 82명(0.81%)을 양성 확진으로 판정했다. 같은 기간 전국에서는 34만5468명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5073명(1.47%)이 확진을 받았다. 오히려 광화문 집회 참가자의 확진 비율이 다른 코로나 의심 사례들에 비해 절반 정도 수준에 그친 것이다.
  
  이 기간 전국 확진자(5073명) 가운데 광화문 관련 확진자(82명)가 차지하는 비중도 1.61%에 불과했다. 이 조사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당시 기지국 조회 결과를 바탕으로 광화문 일대에 머물렀던 2만885명 가운데 ‘미검사’자 및 ‘제외’ 인원으로 분류한 1만876명을 빼고 실제 검사가 이뤄진 1만91명을 대상으로 양성과 음성을 분류한 결과다. 질병관리청 측은 박 의원실에 ‘지난 24일 누적 기준 광화문 집회 관련 검사자는 3만3681명이며, 이 가운데 305명(0.91%)이 확진됐다’고 자체 기준을 통해 산정한 비율을 공개했다. 질병관리청은 “지자체에서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 등으로 제출한 자료를 집계한 것”이라고 했다. 이 경우에도 확진자 비율은 0.91%로서, 서울시의 집계 비율(0.81%)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조선닷컴에 따르면, 박 의원은 “객관적 데이터에 기반하지 않고 정치적 목적으로 여론을 호도하는 것은 일종의 통계분식(粉飾)”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건 전쟁을 하는 와중에 정치적·정무적 판단이 들어가서는 절대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당시 광화문 집회에 인파가 몰려 코로나 확진자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해왔으나 우파는 당시 정부가 결정한 임시공휴일(8월 17일) 연휴의 영향으로 확진자가 늘었음에도 당국이 광화문에 뒤집어씌웠다고 했었다.
  
  서울시가 박 의원 측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8월 15일 광화문 집회 인근에서 비슷한 시각에 열린 민노총 집회에 대해서는 당국이 400명만 표본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당시 민주노총 집회는 약 2000여명, 광화문 집회는 2만~3만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광화문 집회는 사실상 ‘전수 조사’하고 민노총 집회는 참가자의 4분의 1 정도만 ‘샘플 조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민노총 대상자 400명 가운데 182명을 검사해 154명은 ‘음성’ 판정하고 나머지 28명에 대해서는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전체 400명 가운데 219명은 ‘미실시’ 대상으로 분류했다고 한다.
  
  문재인, 이낙연, 김부겸 등은 광화문 집회 참가자에 대한 마녀사냥을 한 셈이다.
  
[ 2020-11-19, 15:5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무학산     2020-11-20 오전 9:41
저 인간들 제 죽을 줄 모르고 몰려드는 불나방 같다
자기가 한 말에 책임 질 날이 기어이 오고야 말 것이다
문 정권은 하산길에 들어선지 이미 오래고
뜻 있는 이들은 자기 정리하기에 여념이 없다
이 판국에 엉뚱한 통계로 거짓말을 하는 자들은
한 치 앞도 못 내다보는 당달봉사인가?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