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을 넘는 한국 드라마에 북한 주민들도 감동

이시마루 지로(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한국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일본에서 큰 인기다. 행글라이더로 북측에 불시착한 한국 여성과 구조한 북한 장교의 비밀스러운 사랑 이야기다. 탈북자의 감수를 받아 북한이 사실적으로 그려졌다는 평이다.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는 누계로 약 3만3000명에 이르지만, 북한에 있을 때 한국 드라마를 몰래 보고 풍요롭고 자유로운 한국을 동경했다는 사람이 적지 않다.
  
  북한에 한국 드라마가 유입되기 시작한 것은 2000년대 중반이다. 중국에서 밀반입된 CD나 DVD가 복제돼 암거래로 팔려 전국으로 퍼져 나갔다. 이 무렵부터 내가 중국에서 취재한 탈북자 대부분이 한국 드라마 체험을 갖게 됐다.
  
  「한밤중에 불을 끄고 가족끼리 봤다. 감동해서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
  「단속 경찰관이 신작이 있으면 빌려달라고 부탁하러 왔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었다. 줄거리나 배우 이름을 나보다 훨씬 잘 아는 젊은 여성도 있었다. 한국 드라마는 북한 사람들에게 크게 회자되고 있었다.
  
  ◆ 국경을 넘는 노래가 사회를 흔들었다
  북한 대중이 한국 드라마에 빠질 것이라는 상상도 못한 사건에 놀라워하며 상기한 것은 일본에서도 큰 인기를 끈 테레사 텐=등려군(덩리쥔)과 데이비드 보위의 유명한 일화였다. 대만과 홍콩 라디오 방송을 통해 흘러나오는 등려군의 노래소리는 80년대 초반 중국 대륙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낮에는 덩샤오핑이, 밤에는 등려군이 지배한다」고 이야기 될 정도였다.
  
  보위는 1987년 6월 베를린 장벽 옆에서 콘서트를 열었다. 동 베를린 쪽에서는 보위의 노래소리를 들으려고 비밀경찰 슈타지의 눈이 번쩍이는 가운데서도 5000명의 젊은이가 모였다.
  
  "여기서 내보내줘!"
  이때의 모습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 젊은이가 외치는 소리가 기록되어 있다.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자 천안문에서는 학생들이 민주화를 요구하며 연좌농성을 했다. 외부 정보의 유입이 폐쇄사회를 뒤흔드는 요인 중 하나였음은 틀림없다.
  
  ◆ 한국 드라마 근절 명령한 김정은
  사회주의 국가의 붕괴와 동요를 교훈 삼아 남한 드라마 유입에 적의를 드러내고 있는 것이 북한 정권이다. 북한 북부지역에 사는 취재협력자 여성은 최근의 사정을 다음과 같이 설명해 주었다.
  
  「갑자기 단속요원이 집에 들이닥쳐 TV나 컴퓨터, USB 내용을 뒤지는 일은 다반사다. 체포된 사람을 광장으로 끌어내 규탄하기도 한다. 영상을 복사, 판매한 사람은 징역형에 처해진다. 무서워서 요즘은 한국 드라마만은 피하려고 한다.」
  
  6월 말에 나온 조선노동당 내부 문건을 입수했다. 가정주부들이 남한 등의 드라마와 노래를 몰래 시청한다든지 팔아서 돈을 벌고 있다고 비난하고, 더욱이 「자식 이름을 한국식으로 짓거나 남한 말투를 흉내 내는 등 괴뢰문화에 물드는 현상이 적지 않게 나타나고 있다」고 김정은의 발언을 인용해 한국 드라마를 근절하라고 명령했다. 한국 그라마가 북한 사람들의 가치관에 강한 영향을 주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김정은 정권이 한국 정보에 대한 통제를 강화한 것은 아이러니컬하게도 2018년 한국과의 대화가 시작될 때부터였다. 남북 유화 분위기가 북한 내에도 확산되면서 민심이 남한으로 쏠리는 것을 막으려고 선수를 쳤을 것이다.
  
  김 정권은 한국 드라마를 눈엣가시로 삼고 있지만 그래도 유입과 확산은 근절하지 못하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이 북한 내로 들어오는 것도 시간문제일 것이다. 언젠가 북한 사람들의 평가를 꼭 들어보고 싶다. (이시마루 지로)
  
  
[ 2020-11-20, 06:5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