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자 기자회견으로 油田 관련 주식 폭락!

지난 3일 윤석열 대통령의 장밋빛 브리핑 이후 급등했던 ‘동해 심해 석유·가스’ 테마주(株) 주가가 평가회사 기술자의 기자회견과 동시에 일제히 폭락했다. 7일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이번 프로젝트의 최대 수혜주로 꼽혔던 한국가스공사가 3만8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前 거래일보다 주가가 12.59%(5500원) 내렸다. 최근 10년 중 한국가스공사 주가가 하루 새 가장 많이 떨어진 날이 됐다. 時價총액도 5350억원 사라졌다.
  
  한국가스공사 주가는 지난 3일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동해 심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발표한 뒤 급등했었다. 액트지오 소유자인 비토르 아브레우 씨가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하기 위해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시작한 이후 주가는 폭락하기 시작했다. 아브레우 씨는 동해 심해 석유·가스 프로젝트의 “유망성이 상당히 크다”며 “이미 전 세계적인 석유 관련 회사들이 크게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투자자들은 아브레우의 “상당한 규모의 경제성 있는 탄화수소가 누적돼 있다는 사실을 지질 분석에서 찾지 못한 점은 리스크 요인” “시추하지 않으면 리스크를 전부 없애는 것은 불가능해 지금 마지막 남은 방법은 시추다” 등의 발언에 더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간조선이 분석했다.
  
  기자회견 직후 다른 동해 심해 석유·가스 테마주들도 일제히 내림세를 보였다. 한국ANKOR유전 주가는 前 거래일보다 20% 넘게 빠졌고 한국석유, 대성에너지, 중앙에너비스 등도 약세였다. 강관(철로 만든 관) 업체들도 마찬가지였다. 3거래일 연속 상한가(일일 가격 제한폭 최상단)를 찍었던 동양철관은 이날 주가가 7.6% 내렸고, 하이스틸과 휴스틸도 두 자릿수 하락률을 기록했다.유전 개발은 물리 탐사 → 탐사 시추 → 상업 개발 3단계로 이뤄지는데, 동해 심해 석유·가스 프로젝트는 물리 탐사를 통해 매장 가능성을 확인한 단계일 뿐이어서 대통령의 선동적 발표의 약발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장관, 관료, 언론이 합작한 영일만 대소동은 시장의 냉정한 이성적 판단에 의하여 견제되고 있는 느낌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위로
Copyright ⓒ 조갑제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댓글쓰기 주의사항

댓글달기는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해당 글과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