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첩보원의 워싱턴 '비상사태' 확인 방법
불확실한 정보도 때로는 敵의 동태를 파악하는 자료가 된다

김필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美CIA 요원들의 정보관련 유머 'PIZZINT'
  
  정보 분석관이란 직업은 딱딱하고 재미없는 직업 중 하나라고 한다. 매사에 中立的이고 客觀的, 合理的 판단을 해야 하기 때문에 늘 긴장 속에 살아야 한다.
  
  이는 미국의 CIA 요원들도 마찬가지다. 미국의 CIA 요원들이 즐겨 하는 정보관련 유머 가운데 PIZZINT가 있다. 'Pizza Intelligence'의 약자이다.
  
  상당수의 사람들이 美蘇간의 冷戰(냉전)이 끝난 줄 알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옐친 집권 시기 러시아와 미국 사이의 숨 막히는 첩보전에 대해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90년대 후반까지 러시아는 商船(상선)을 이용해 태평양의 미국 잠수함 항로를 추적하기 위해 별의별 軍事作戰을 다 펼쳤다. 미국과 러시아의 정보-첩보전은 항상 현재 진행 형이다.
  
  지금도 워싱턴에서 근무하는 러시아 첩보원들은 미국의 긴급 사태 증거로 국방성, 백악관, CIA 본부에 얼마나 많은 피자 배달 차량이 들어가는 지를 예의 주시한다고 한다.
  
  피자 배달 차량이 많이 들어가면 非常事態 때문에 CIA 요원들이 夜勤(야근)을 많이 한다는 징후이다. 모스크바에 바로 전문을 보내 세계 어디선가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고 보고한다고 한다. 사소한 정보도 이처럼 敵의 동태를 파악하는 주요 자료가 된다.
  
  미국의 독립기념일인 2011년 7월4일 <폭스뉴스>가 해커의 침입을 받아 트위터에 ‘오바마 대통령이 암살됐다’는 내용의 거짓 메시지가 올라오는 소동이 벌어졌다.
  
  일반 사회에서는 이 같은 정보가 해프닝으로 끝나겠지만 정보를 다루는 세계에서는 非常事態나 다름없다. 아마도 지금 이 시간 가장 기쁜(?) 사람은 워싱턴 D.C.의 피자 배달가게일지도 모른다.
  
  미국과 러시아의 첩보전은 둘 중 하나가 완전히 敗亡(패망)해야 사라질 것이다.
  
  歷史는 늘 勝者의 기록이다. 敗者의 歷史는 그것이 사실일지라도 은폐-왜곡되기 마련이다. 半世紀를 훌쩍 넘긴 남북한의 전쟁에서 만에 하나 북한이 승리한다면 우리가 피땀 흘려 이룩한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는 한낱 쓰레기 조각이 될 지도 모른다.
  
  다른 재미있는 情報用語를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다.
  
  -LAVINT(Lavaratory Intelligence): 화장실에서 들은 이야기
  -RUMINT(Rumor Intelligence): 소문으로 들은 이야기
  -REVINT(Revelation intelligence): 폭로로 들은 이야기
  -DIVINT(Divine Intelligence): 식사하다가 나온 이야기
  
  2. 러시아의 '최정예 첩보요원' 양성과정
  
  홍콩 출신 러시아 전문가인 이문건(李文建) 씨가 1980년대 초 펴낸《KGB: 소련 지배 권력의 비밀》이란 책이 있다. 옛날 책이고 한국어 번역본이 없어 日本語版을 보고 있다.
  
  이 책에는 舊소련 시절 KGB요원의 양성과정이 자세히 소개되어 있다.
  
  첩보원 양성 과정에서 몇 가지 주목할 만한 대목이 있어 일부를 소개한다.
  
  『정예 KGB요원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18개월, 총 2913시간이 소요된다. 주요과목을 가르치는 데에만 697시간이 걸린다.
  
  ▲ 여기에는 수학, 화학, 물리, 회화, 스케치가 55시간, 지리(地理)가 40시간, 외국어가 103시간, 외국경제가 49시간, 정치상식교육이 200시간, 외국문학이 75시간이 할당되어 있다.
  
  ▲ 군사과목은 외국 군사조직의 편제, 군사시설, 다종다양(多種多樣)의 군사자료, 외국 지도자의 전기(傳記), 생활습관, 특징 등을 292시간에 걸쳐 가르친다.
  
  ▲ 특별과는 1824시간이 배정되어 있다.
  
  주요 학습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지형학과 지지(地誌)정보, 지도 해독법, 지도 스케치법 300시간
  2) 사진학 70시간
  3) 무선송수신, 정보수집법, 신문, 잡지열독(閱讀)법, 무선기수리 280시간
  4) 연애기술, 음주, 약물사용법, 작도학(作圖學), 통신연락법 등 특수기술 수업 50시간
  5) 문서보안조치학 30시간
  6) 해외정보통신학, 외교관 신분 엄폐(掩蔽)기술 37시간
  7) 밀정(密偵)의 조달(調達) 및 훈련 70시간
  8) 치안공작, 미행기술, 탈옥법 150시간
  9) 스파이망 조직법 85시간
  8) 선전-선동 기술 40시간
  9) 포위파괴, 자기구출(自己救出), 도망법 30시간
  10) 공수훈련 40시간
  11) 지정국가(指定國家) 풍속, 습관, 예절, 환경 학습 375시간
  12) 약물학(독극물, 마약사용법) 50시간
  13) 귀환방법(歸還方法) 45시간이다.』
  
  대한민국의 엘리트들 가운데 이 정도의 ‘특수 교육’을 받은 인물은 몇 명이나 될까?
  
  김필재 spooner1@hanmail.net / 2012.10.07
[ 2018-07-05, 11:00 ] 조회수 : 9924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