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성에게 들은 핵 개발과 金씨 일가에 대한 본심 “이제 속는 사람은 없어요”
"여기(북한) 사람들은 이미 김일성 시대의 사람들이 아니에요. 그런 선전은 코웃음밖에 나오지 않고 아무 말도 안 합니다. 말하면 죽게 되니까."

이시마루 지로(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상행위의 확대로 사람들은 국가로부터 경제적으로 자립하고 의식도 크게 각성됐다. 2011년 11월 북한 중부 지역에서 촬영 김동철
‘세뇌된 로봇?’
  우리는 북한의 일반 민중에 대해 ‘세뇌된 로봇 같은 사람들’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분명히 북한은 세계 최강이라 해도 좋을 정보 통제국이다. 외부 정보는 차단되고 국영 언론은 위정자에게 있어서 유리한 정보와 선전만 내보낸다. 개인이나 민간의 정보 발신은 절대 금지다. 이런 정보 통제 하에서 국민은 위정자의 말대로 하는 로봇처럼 돼버렸다는 이미지가 강하다고 생각된다.
  
  실제로는 최근 20년 간 조금씩 외부의 정보가 들어갔다. 같은 사회주의를 표방하는 중국과 베트남이 개혁 개방 정책으로 경제가 눈부시게 발전한 것, 중국 이상으로 한국 사람들이 풍족히 산다는 것 등은 상식이 됐다.
  
  북한에서는 1990년대에 경제 파탄으로 배급제가 무너진 이후 대부분의 국민은 상행위나 일용 노동 등을 하며 자력으로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 “먹여주겠으니 말을 들어라”라는 시스템은 무너지고 사람들의 의식은 크게 달라졌다.
  
  8월 말, 북한 북부지역에 사는 40대 여성에게서 들은 목소리를 소개한다. 물론 그녀의 의견이 모든 북한 사람들을 대표하는 것은 아니지만, 평균적인 서민의 경향 중 하나라고 생각해도 무방하다고 본다.
  
  그녀는 개인적으로 소규모 사업을 하고 남편은 국영기업에 적을 두고 있다. 하지만 월급도 식량 배급도 나오지 않는다. 일가는 여성의 수입으로만 살고 있다. 10대의 아이까지 키우고 있다.
  
  우리 아시아프레스 취재 팀이 그녀를 알게 된 것은 2년 전, 신뢰가 생겨서인지 그녀는 김정은에 대해 경칭을 붙이지 않고 심하게 말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 아래에 그녀의 인터뷰를 모았다.
  
  <정부는 핵이나 미사일 개발을 “경제 봉쇄와 제국주의자들의 고립 압살 책동으로부터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다”라고 말하고 있지만, 일반 사람들은 왜 필요한지 잘 모릅니다. 핵과 미사일에 돈이 얼마나 드는지도 모릅니다. 그것을 알면 당치도 않는 일이라고 말할 겁니다. 많은 사람이 (김정은은) 인민에 대해 생각하지 않고 무기만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나는 김정은이 핵과 미사일밖에 믿을 것이 없으니까 매달린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이나 한국을 핵무기로 공격할 수 없어요. 조선에 싸울 수 있는 사람이 어디 있나요? 군대는 모두 솜털처럼 말라 있고 전시 물자도 전쟁이 일어나면 며칠 만에 바닥나겠지요.
  핵 전쟁이 나면 김정은도 죽으니까 할 리가 없어요. 위협이라고 생각합니다. 김 씨 혈통의 패거리들은 목숨 같은 권력을 절대로 놓지 않을 거에요.
  김정은을 마치 하늘에서 내려온 사람처럼 선전하고 있는데 여기(북한) 사람들은 이미 김일성 시대의 사람들이 아니에요. 그런 선전은 코웃음밖에 나오지 않고 아무 말도 안 합니다. 말하면 죽게 되니까.
  조금만 참으면 생활이 나아진다 말하는게 이제 몇십 년이나 지났어요. 속는 것도 한두 번이 아니니 정권을 믿지 않아요. 지금 정부가 우리에게 해주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우리는 자기 손발과 머리로 벌어 살아가고 있습니다. 기근의 시대부터 사람들은 자력으로 살아왔습니다.>
  
  ※북한 내부에 반입한 중국 휴대전화로 인터뷰했다.
  
언론의 난
[ 2017-10-03, 18:58 ] 조회수 : 3694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