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 유족 명예 회복하려면 동학접주의 손녀인 박근혜부터!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먼저 9월7일자 조선일보기사부터 소개한다.
  
  "혁명군 후예로 명에 회복한다며 동학운동 후손 찾는 정부"라는 기사가 눈길을 끌었다.부제(副題)는 "노무현 정부 활동했던 심의위, 활동 접은 지 9년 만에 사업 재개". 네티즌들 "124년 전 사건 확인되나…이러다 고조선까지 올라가겠다."
  
  좀더 상세하게 소개하기 위해 같은 날자 조선일보 사설(社說)을 인용한다.
  
  "동학농민 참여자 명예회복위원회가 유족등록을 받는다고 한다. 이 위원회는 2004년 노무현 정부 당시 처음 생겼다. 위원회는 동학혁명 참여자 3644명과 유족 10567명 등록을 받고 2009년 활동을 마쳤다. 주요사업인 유족등록 신청 기한은 2007년 7월까지였다. 위원회가 다시 등장한 것은 작년 12월 호남 의원들을 중심으로 '동학농민명예회복법' 개정안을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유족 등록을 하지 못한 사람이 많다는 이유다. 유족 등록은 반란군의 휴예로 낙인찍혀 고초를 겪은 후손들을 '혁명군의 후예'로 명예회복시켜 준다는 뜻이라고 한다."
  
  이하 생략…
  
  동학운동 후손들에 대한 명예회복에 반대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네티즌들의 지적대로 5천년 역사에서 일어난 환란과 국가위기 상황에서 희생된 사람들을 모두 명예회복시켜 주자면 고조선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할 판국이다. 특히 동학혁명을 반란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교과서도 대표적 민중항쟁으로 기록돼 있다.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과 기념관이 설립돼 있고 오는 2020년까지 정부지원 400억 원으로 기념공원도 만들 계획이다. 동학혁명을 다룬 연구서와 문학예술 작품도 수두룩하다. 동학혁명만큼 대접을 받은 사건도 없다. 동학혁명 못지않게 비중있는 진주민란이나 '홍경래의 난'은 크게 대접받지 못하고 있다. 나아가 임진왜란이나 병자호란 유족 신청은 언제 받을 수 있을 것인가? 동학농민 후예의 명예회복을 주장하는 위원회는 등록신청을 추가로 받기에 앞서 동학농민혁명 경북 성주(星州) 접주(接主) 박성빈의 손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영어(囹圄)의 몸이 되어 이루 형언할 수 없는 박해와 고통을 받고 있는 사실을 직시하고 꺼져가는 목숨을 구해내는 것이 우선이 아니겠는가?
  
   SNS상 유포되고 있는 내용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체중이 37킬로그램이란 사실이 충격 그 자체가 아닌가? 이 소문이 사실이라면 피골상접(皮骨相接)이 따로 있을 것인가? 동학농민혁명 후예들의 명예회복중 동학 후예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명운동보다 더 시급한 것이 또 어디 있을 것인가? 동학접주 박성빈의 손녀 박근혜의 명예를 외면하면서 동학 후예들의 명예회복을 말할 수 있는가? 진정한 동학의 후예라면 고통받는 후예부터 살려내는 작업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동학농민혁명을 앞세운 이상한 행태로 지탄받을 것이다.
  
[ 2018-09-07, 19:32 ] 조회수 : 2385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중히     2018-09-09 오후 8:55
모든 한국역사가 좌익들의 전유물이 되어버렸는가?
동학이라는 역사가 과연 이렇게 대접받아야 하는 역사이고, 대한민국 역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역사인가?
왜 역사학자라는 작자들은 다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인가?

그냥 반정부 반란을 일으키면 다 표창하고 포상해야 할 일인가?
역사학자들은 답을 해보라..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