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목구멍 넘기기와 '유연한 대북정책'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국민 여러분, 여러분들은 지금 이런 모욕을 받고도 밥이 목으로 잘 넘어가시는지요?

류근일(조선일보 前 주필)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오늘 10월 30일은 가을 들어 기온이 가장 낮은 날이었다. 기분도 되게 더러운 날이었다. 이런 날은 그저 수면유도제나 털어먹고 종일 잠이나 자고 싶은 날이었다. 잊고 싶은 날이었다. 왜? 두 가지 때문이었다.
  
  1. 목구멍에 냉면이 넘어가느냐고? 이걸 들은 사람들은 대기업 총수들이었는데 정작 기분은 그들보다 내가 더 나쁘지 않나 싶을 정도로 분을 참기 어려웠다. 대체 저 공비(共匪) 놈이 우릴 얼마나 깔보았기에 저토록 무례를 극한 소리를 하고 자빠졌나?
  공산당의 특징 가운데 하나는 자기들 바깥의 세상은 악(惡)이라고 치는 것이다. 이 악에 대해서는 무슨 짓을 해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혁명은 절대선이고, 이에 반대하는 것은 절대악이란 식이다. 이들은 반혁명, 반동, 반당(反黨), 반인민(反人民), 친일-친미 민족반역자들이기 때문에 고문, 공개총살, 고사포 처형, 정치범수용소 수감을 해야 한다고 그들은 생각한다. 이런 사고가 저들을 우월감에 젖어들게 하고 사상의 적(敵)에 대한 무자비한 경멸과 응징을 하게 만든다. 우리 주변의 ‘사상가’란 친구들에게서도 이런 매너를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있다.
  문제는 저런 놈들의 눈치를 보고 오냐오냐, 이래도 흥 저래도 흥 비위를 맞춰주는 게 ‘평화’라고 생각하는 운동권과 ‘그들의 관료’들이다. 그들은 지금 누구 편인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국민 여러분, 여러분들은 지금 이런 모욕을 받고도 밥이 목으로 잘 넘어가시는지요? 세상은 완전히 뒤집어졌습니다. 저들은 이젠 숨기지도 감추지도 않고 지상으로 올라오고 있습니다. 자유가 삭제된 민주주의 정변(政變)입니다. 어찌할 생각들이십니까?
  
  2. 또 하나는, 자유한국당이 서울대 모 연구소에 의뢰해 조사했더니 그 조사 결과라는 게 이렇게 나왔다고 한다. “북한에 너무 강경한 것이 민심이탈의 원인이다” 아니, 자유한국당이 언제 북한에 그렇게 강경했나?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들이 북한과 대화하려고 얼마나 안간힘들을 썼는지는 옛날 신문을 뒤져보면 알 수 있다. 박왕자 씨 피격사건 때문에, 천안함 때문에, 연평도 포격 때문에 남북관계가 끊어진 게 우리가 잘못(강경)해서인가?
   서울대 모 연구소는 왜 이런 뻔한 것을 뒤집어 “보수, 너희 때문이야?”라고 말했을까? 그들의 학부 시절 이래의 학풍(學風)이 1980년대 식 ‘진보’였기 때문이란 해석밖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 그런 학풍에서는 그런 조사밖엔 나올 수가 없다. 자유한국당이 이런 인식을 뒤따라가는 한 그 당이 자유민주주의 국민의 대표정당으로 우뚝 설 수는 절대로 없다. 자유한국당, 어디 한 번 ‘유연하게’ 자~아아아아알들 해보라우.
   사드 배치 찬성이냐 반대냐, 북핵 폐기 먼저냐 제재완화 먼저냐, 북한 인권상황에 분노하느냐 감싸고 못 본 체하느냐, 탈북민에 대해 애정을 갖느냐, 탈북민 기자는 남북회담 취재도 못 하게 하느냐…이런 일련의 질문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답변은 뭔가? 이렇게 묻고 답해야지, 강단의 학자들에게 물으면 답은 물어보나마나 아님? 한국대학의 사회과학 학풍, 뻔할 뻔자다.
   여론조사? 사회조사? 추세를 알아보는 거야 괜찮지만, 정치투쟁은 ‘이른바 대세라는 것’에 “아니요”라고 외치는 것이기도 하다. 예수님 부처님 공자님이 언제 여론조사 해보고 거기 맞춰 가르치셨나?
  
  이래저래 참으로 개 같은 날의 오후였다.
  
  류근일 2018/10/30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 2018-10-31, 09:35 ] 조회수 : 1530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돌짱     2018-11-02 오전 8:50
무신론과 유물론에 찌든 공산주의이념과
주체사상을 신봉하는 전체주의 독제정권 북괴는...
프로레타리아 혁명을 위해선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지요.
인간을 물질로 인식하기 때문에 숙청을 하고도 죄의식이 없는 놈들입니다.

한국의 좌파들 역시, '절대 악'인 이유는 ...
인류의 악마, 김정은 북괴정권에 대해선 절대 우호적이며 굴종적이지만,
그 아래에서 참담한 인권유린을 겪는 북한주민들에 대해선
애써 외면하거나 침묵하기 때문이지요.

"냉면이 목에 넘어갑네까?"라는 잡소리에 열 받을 필요가 있을까요 ?
얼마나 급했으면 속네를 보일까요 ?
똥끝이 탄 징조입니다. ㅎㅎ
트럼프에 의해 북괴가 작살 나는 날, 남측좌파도 함께 작살날 겁니다.
   고호     2018-11-01 오후 3:41
일부 국가 원수들에게서 조차 존경받는 재벌들을 북한에 끌고가 그렇게 개망신을 당하게 하고도 조명균이 문죄인이 목구멍에 밥이 넘어가나? 목구멍에 ㄸㅗㅇ이 넘어 가야한다. 개ㄸ만도 못한 찌질이들 !
   지유의메아리     2018-11-01 오전 10:52
류근일 주필님의 칼럼 말미에 오죽 분했으면 이래저래 개 같은 날의 오후였다라고 그 분통터지는 심경을 토로 하셨겠읍니까 또 칼럼에서 자유한국당이 서울대 어느 연구소에 의뢰한 조사보고서가 이, 박 두정부 9년간 그렇게 강경했으면 오늘의 이 수모는 없었겠지요 놀라지들 맙시다 북한에 너무 강경한것이 민심이반의 결과라고요 맞습니다 거꾸로 살펴보지요 그렇다면 더민당은 북괘에게 부드럽게 잘해주고 퍼 주니까 민심을 얻어 집권도하고 영화를 누리네요 여튼 서울대연구소에 의뢰한 자유한국당이 장님이거나 멍텅구리가 아닌가요 그것도 모르고 의뢰했읍니까 대한민국의 유수한 대학중 좌경화가 제일먼저 그리고 깊고 넓게퍼진대학이 또 있을가요 밑의 돌짱님 이런일엔 열받고 악을써야지요 또 빨갱이 실체를 모르는 국민들이 문제란것은 정답입니다 지나간 보수정부 9년간(이명박정부5년, 박근혜정부4년간) 이두사람은 같은당 출신이면서 상대해야할 북괘보다 더 싸웠지요 이 결과로 실제로 싸워야할 북괘의 악날한 도전과 위험을 한번이라도 제대로 밝히고 교육한번 하지 않았어요 그 죄과로 지금은 영오의 몸이되여 구치소 깜빵에서 뭤들하고 지내십니까 나는 이분들이 불상하고 측은하기에 앞서 쌤통이라고 생각이 드는게 저만의 생각일까요 깨여나라 국민들이여!!!
   돌짱     2018-10-31 오전 10:04
이런일로 열받고 악악소리만 지를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공산주의 이론의 잘못을 교육시키는데 힘쓰시면 좋겠습니다.
주체사상의 잘못된 이론도 체계적으로 교육시키는데 앞장서 주시기 바랍니다.
   돌짱     2018-10-31 오전 10:00
공산주의자들이 신봉하는 유물론에는 인간을 물질로 인식하기에 프로레타리아 혁명을 위해 학살을 해도 죄의식을 느끼지 않지요.
'냉면이 넘어가냐'는 망발도 그들에겐 잘못으로 인식되지가 않습니다.
공연히 열 받을 일 없습니다.
그들과 협상하겠다는 문재인 정권이 문제이지요.
짓을 보면, 의도를 알아야 할텐데...
빨갱이들의 실체를 모르는 아둔한 국민들이 문제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