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연 국회의원에게 묻습니다
아버지 5선, 장인 4선, 김세연 3선 해먹은 자유한국당에 뼈는 묻지 못하더라도, 탈당했다가 돌아와 지지율 좀 떨어진다고 좀비라고 저주하지는 말아야.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지금 자유한국당에 필요한 것은 '더 많은 국회의원 수'가 아니라, '정신 똑바로 차리는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이 가짜 언론의 선동질로 10% 아래로 떨어지자, 자기만 살겠다고 새누리당 62명 국회의원이 탄핵해 버렸습니다. 그리고 박근혜가 만든 새누리당은 이승만의 자유당ㆍ박정희의 공화당처럼 망할 정당이니 뛰어내려야 한다고, 탈당해서 바른당을 창당했지요?
  
  바른당이 생각만큼 지지율이 나오지 않으니, 다시 돌아왔던 2세 국회의원이 김세연 아닙니까? 그러면 조용히 반성하고 있든지 해야지, 거꾸로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고요? 그러면서 여의도연구원장ㆍ부산시당 위원장ㆍ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계속해야 자유한국당의 비리를 막을 수 있다고요?
  
  가짜 언론들은 "자유한국당 해체하라"면 기다렸다는 듯이 대서특필합니다. 문재인을 위해 '이쁜 짓' 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요?
  
  국회의원과 언론의 이기주의ㆍ보신주의ㆍ중도실용주의가 대한민국을 망치고 있습니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자기희생하는 국회의원에 목마른 국민이 김세연 국회의원에게 묻습니다. 아버지 5선, 장인 4선, 김세연 3선 해먹은 자유한국당에 뼈는 묻지 못하더라도, 탈당했다가 돌아와서 지지율 좀 떨어진다고 좀비라고 저주하지는 말아야,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고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 2019-11-20, 11:2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19-11-21 오후 12:57
세상일을 達觀한듯이 가장 유식한듯이 가장 애국자인듯이 설쳐대지만 이념, 논리, 사명감, 긍지, 고뇌하는 마음, 철학, 충정이 빈약하고 예의염치없는 비루한 소인배와 다를 바 없는 많은 요즈음 젊은이들의 표준이 위의 김세연이라는 모습이다.
이런 젊은이들이 많을 수록 대한민국이 선진국이 되기가 더욱 어려워 지겠지,
저속하고 시궁창 냄새나는 빨갱이들 만큼은 아니지만 우리사회에 해악을 끼치고 있다.
천박스럽기가 문재인이 닮았구나. 우리 사회를 끝없는 수렁으로 끌고가는 가치없는 녀석 !
요즈음 김장철 대구 서문시장 배추장수의 시쳇말로 '귓떼기 피도 안마른 좃도 모르는 녀석이 까불고 있네'
[詩]에서 말씀 하셨다
"豈 不夙夜, 謂行多露"
어찌 이른아침 부터 늦은 밤 까지 나다니고 싶지 않겠냐 만, 다니기에 이슬이 너무 많구나
좀 더 익거든 나오느라 녀석들아 !
   조고각하     2019-11-21 오후 12:25
주둥이 한번 잘못 놀렸다고 뭇매를 맞고있네..........그러니까 심사숙고하여 결정해야지........미친
   manaho     2019-11-20 오후 9:27
김세연은 돈으로 국회의원 된 전형적인 강남좌익이다. 대한민국과 한국 보수당으로부터 온갖 혜택과 권력을 누리다가 이렇게 모질게 저주의 말을 퍼붓고 내부총질하는 자가 국회의원인가. 좌파에 이런 말하고 불출마하는 의원 본 적이 없다. 의리라고는 눈꼽만치도 없는자다. 하루 빨리 한국을 탈당하고 정의당으로 가서 국회의원 마르고 닳도록 해라 그 많은 돈만 주면 정의당 10선은 공천 보장할거다. 여의도 소장 당장 그만두고 탈당 안하면 징계위 열어 출당시켜야 한다. 구역질 나는 조국과 같은 부산 오렌지족 좌익놈들아 반성하라.
   골든타임즈     2019-11-20 오후 1:45
한국당에 김문수. 김진태. 같은 애국 의원 10명 만 있었어도, 문제는 벌써 해결되었다. 복지부동하고 무식하고 돈에 눈멀고 사리사욕에 빠진 한국당 의원들은 수천명이 있어도 소용없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