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특기는 이간질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남쪽 대통령은 계급투쟁론자 답게 분열, 즉 이간질을 정책수단으로 삼는다. 북한지역까지 관할하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관할지를 남쪽이라 했으니 국민들을 남북으로 이간질 시켰다. 양극화란 선동으로 국민을 이간질시키더니 드디어 소득의 양극화에 성공했다. 反日선동으로 韓日 국민을 이간질 시켰다. 김정은에 대한 짝사랑으로 한미관계도 이간질 시킨다. 어제는 조국에 빚졌다는 발언으로 조국 편과 상식인 편으로 이간질시켰다. 검찰인사로 검사 사회를 이간질 시키려 한다. 이렇게 이간질시키면 사람들이 서로 싸우게 된다. 그러면 통치하기가 쉬워진다. 그런 분열된 조직이나 나라에서 살면 사람들이 정신적 건강을 해친다. 이 정권 들어서 자살자가 늘었다. 특히 문재인을 가장 싫어하는 무직자 자영업자 사이에서. 이게 우연일까? 문재인은 국민건강의 가장 큰 위협 요인이다. 탈원전에 따른 미세먼지 증가, 굴종적 對北정책으로 인한 핵미사일 피해 가능성 증가, 과도한 복지예산 집행에 따른 의료보험제도의 건전성 약화 등도 한 몫 한다. 그가 말한 "사람이 먼저다"는 "우리 사람 먼저다"이다.
  
  
  
[ 2020-01-15, 05: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20-01-18 오전 11:50
이 녀석아, 사람이 먼저 아닌 것이 이 우주에 어디 있노 ?
새대가리 머리로 애쓴 말이지 만도,
비루한 소인배 빨갱이새끼!
   opine     2020-01-16 오후 4:52
고전적 통치수단인 Divide and Rule. 그런데 이 수단은 식민지 통치 전략이지요. 다시 말해 그런 전략이 먹힐 수 있는 곳에서 힘을 발휘하는 것. 지금의 대한민국이 바로 그런 곳? 우리 국민은 우리 국민을 그런 2-3 류로 보는 현 집권자들을 처단해야 하지 않을까요. 그 방법은? 어떤 것이 되었든.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