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紙의 가슴을 적시는 박정희 관련 기사 한 토막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이코노미스트紙의 가슴을 적시는 박정희 관련 기사 한 토막

[[From February 1965 until his assassination in 1979, President Park Chung-hee attended nearly every monthly meeting of the country’s export-promotion committee, sampling products and rallying businessmen over lunch. He cried when South Korea’s exports exceeded $100m in 1964, declaring a national holiday known as “export day” (later renamed “trade day”).〱Welcome to the Jungle, The Economist Dec 5th 2019〉

1965년 2월에서 1979년 弑害(시해)당할 때 까지 박정희 대통령은 전국 수출 진흥위원회 월간회의에 거의 빠짐없이 참석하여 생산품들을 살펴보고 점심을 같이 먹으면서 기업인들을 격려하였다. 대통령은 1964년에 한국 수출액이 1억 달러를 초과하였을 때 울었다. 그리고 “수출의 날”로 알려진 이 날을 국경일로 선포하였다.(後에 “무역의 날”로 재 지명하였다)]]

동서고금의 역사에서 국민을 먹여 살리기 위하여, 국민을 잘 살게 하기 위하여, 이토록 눈물을 흘리며 분투하였던 국가최고지도자는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5000년 한국의 역사에서는 없었다. 지금도 없고 이후로도 없을 것이다. 또다시 5000년이 흘러도 나타나지 않을 것 같다.

[ 2020-01-20, 10: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