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錫悅 검찰총장은 다음 大統領이 되어라
理念, 經濟, 社會的으로 異常해진 나라를 正常化시키라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朝鮮日報 사회부에서 경찰서 출입기자 때 느꼈던 점이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사람이 원리원칙을 지키는 일선 刑事였다. 나중에 閒職으로 쫓겨 갈 것을 각오하고 사건을 法대로 처리하면 무서울 게 없는 사람이 最 一線 경찰관이다. 그만큼 法을 지키는 일이 어렵고, 그 결과가 嚴重하다는 점을 일깨워준다.
  사건을 다루다 보면 온갖 壓力과 請託이 쇄도한다. 최 말단 경찰관으로서 얼마나 견디기 어려운 일일 것인가. 이에 굴복한다면 한 사람, 더 나아가 한 가정의 운명이 풍비박산된다. 얼마나 엄중한 일인가.
  그런데 지금 보기 드문 일이 벌어지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수사권을 가진 최고 책임자가 원리원칙을 지키려고 노심초사하고 있다. 尹錫悅 검찰총장 말이다. 몇 달 전, 대통령이 임명장을 주면서 “(우리는 빼고) 살아 있는 권력도 소신껏 수사하라”고 했는데, 이 눈치 없고 愚直한 사람이 黙音 처리된(?) (우리는 빼고)를 모르는 채 ‘조국 일가족 사건’, ‘유재수 비리 사건’,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 등 살아있는 권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사람들에게 수사의 칼을 들이댔다.
  대통령은 자기편이라고 믿고 임명한 尹錫悅 검찰총장의 無力化를 꾀해 인사권을 濫用하고 있는 것이 현재의 모습이다. 초등학생의 눈에도 얼마나 무리한지 알 정도로 인사권이 거칠게 행사되고 있다.
  尹총장로서는 참기 힘든 고난의 시작임이 분명하다. 2021년 7월24일 임기까지 1년 반 남았다. 아무리 어려움이 닥쳐도 분기탱천하여 辭職하는 일이 제발 없었으면 좋겠다. 지금과 같은 대쪽 같은 태도를 견지하며 임기를 마쳐줄 것을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간절히 빌어본다. 더 바라기는 지난 수년간 너덜너덜해진 이 나라를 국가다운 국가로 바로 세우는데 앞장서 줬으면 하는 것이다.
  그러려면 최고 권력을 가진 대통령이 돼야 한다. 20대 대통령 선거는 3월9일로 예정돼 있다. 尹총장이 임기를 마치고 7개월의 시간이 남는다. 선거 캠페인 기간으로 충분한 시간이다. 그가 정치에 입문하면 자원봉사자도 많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가장 큰 助力者는 역시 현 정권이다. 이 정권이 積弊를 쌓으면 쌓을수록, 尹총장에게 유리하다. 그리고 지금 하는 행태로 봐서 계속 尹총장을 도와줄 것이 틀림없다.
  문제는 尹錫悅 검찰총장의 권력의지다. 본인이 그런 의지가 없다면 이런 희망은 아무 소용없다. 다만 한 가지만 꼭 말해주고 싶다. 尹총장이 자주 인용하는 “헌법과 국민의 위임에 따라 巨惡을 일소하는 일”의 중요도가 1이라면 그보다 100배, 아니 1000배 중요한 것은 이념적으로, 경제적으로, 사회적으로, 지금 異常해진 나라를 正常化 시키는 일이라는 점이다.
[ 2020-01-27, 15:1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20-01-28 오후 3:54
사기탄핵 주범 한국당 62명은 민주당으로!
가짜 보수들은 한국당에서 민주당으로 가라!
썪은 고름 덩어리는 결코 살이 되지 못한다!
공수처 제거! 혈세탕진 공짜복지 완전 제거!
최성해 총장 협박범 즉각 기소! 조국 자녀
가짜 인턴 증명서 발급범 모조리 기소!
정경심 자녀 학력 박탈, 퇴학 처분!
   고호     2020-01-28 오후 3:27
한국당에서 황교안은 기울었다. 유승민과 같은 정치 걸레와 무슨 통합? 걸래는 빨아도 걸레다. 한국당도 걸레된다.
윤석열은 진흙 속에서 발견된 진주다. 그가 대통령이 되는날 한국은 민주주의 정체성이 회복 될 것이다.
민족의 마지막 희망이요 구원의 투수이다.
   naidn     2020-01-27 오후 7:11
황교안 대표가 애국우파의 리더다
황교안 대표가 다음 대통령으로 당선되도록 애국우파는 대동단결해야 한다.
물러 터졌다
결단력 없다
카리스마가 없다
리더십이 없다
쥐새끼 같은 유승민이( 이 녀석은 고향 학교 새까만 후배다)를 왜 껴안나 ?
등 등
주장들이 많지만
빨갱이로 하여 시궁창 처럼 더러워진 이 나라를 정화시킬자는 황교안 같은 인품, 인격의 사람이라 하겠다
황교안 대표를 더욱 멋지게 온 힘을 다해 가꾸어 나가야 하리라
윤석열 총장은 우리 역사에 찬란한 족적을 남겨 후세에 귀감이 되기를 기대한다
윤 총장의 애국고군분투를 애국국민들은 기억할 것이고 보답할 것이다.
   대서양의 민들레     2020-01-27 오후 6:12
정말 속시원한 말씀입니다. 지금 문정권은 부패를 잘라도 잘라도 다시 되살아나는 불가사리 정권인지 아니면 不可思議 정권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제발 윤 총장께서 끝까지 자유대한민국을 위해 싸워주시기 바랍니다.
   뱀대가리     2020-01-27 오후 3:40
조남준씨, 진정 올바른 말씀에 작극 동조하면서 나도 윤석열총장에게 부탁 말씀 드립니다. 어떤 격랑을 당하더래도 총장임의 임기 꼭 채우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문정권의
탈법행동을 꼭 막아 주십시오, 그리고 다음 대선에선 꼭 출마하세요, 당신의 당선은
틀림 없습니다. 그리고 제발 문제인으로 인해 이곳 저곳 썩어가는 이 나라를 다시
세워 주십시요,,,,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