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도 못간 추미애의 판단력
판사 출신이 법무부 장관하며 法 어기니 한국에서 법치주의가 제대로 설 리가 있겠나?

죄형법정주의(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법무부는 어제(4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의 공소장 제출 요청에 대해 공소사실의 요지만 전달하고 공소장 원문 제출을 거부했다고 한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은 전직 청와대 수석과 현직 울산시장 등 고위공직자 13명이 선거에 개입하여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중대한 혐의로 기소된 사건으로 국민적 관심이 큰 사건이다.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제4조에 따르면 국가기관은 "군사·외교·대북 관계의 국가기밀에 관한 사항으로서 그 발표로 말미암아 국가 안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이 명백"한 경우가 아닌 한 서류 등의 제출을 거부할 수 없다.
  
  행정부 일개 장관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법 무시하고 초법적으로 이런 지시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더군다나 이 사람 옛날에 판사하다가 정치인 된 사람 아닌가? 판사 출신이 법무부 장관하며 법 어기니 한국에서 법치주의가 제대로 설 리가 있겠나?
  
  추미애가 그 잘난 결정하고 모두 자기가 책임지겠다는 투로 이야기했는데, 고작 하루가 지난 오늘 5일 SBS 8시 뉴스에서 국민의 알 권리 차원으로 13명에 대한 공소장 내용을 공개했다. 내일 6일이면 모든 언론에서 공소장 내용을 다 까발릴 것 같다. 겨우 하루만 언론 입막음한다는 것 예상이나 하고 그런 결정했나? 무슨 생각으로 법 어겨가며 그런 멍청한 지시 내렸나? 좌파인 참여연대도 오늘 비난 성명 냈다. 추미애는 저런 판단력으로 법무부 장관 오래하기는 글렀는 것 같다.
  
  
[ 2020-02-06, 08:5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고호     2020-02-07 오전 9:10
추미애는 자유당 시절 내무장관으로 3.15 부정선거의 원흉 최인기와 쌍벽이다.
추미애는 4.15 부정선거를 위한 첨병으로 나선것 같다. 검찰개혁이란 거짓을 앞세우고 뒤로는 검찰인사학살, 청와대 선거 개입 공소장 숨기기등 온갖 악행을 저지르고 있다. 부정선거 원흉 최인기가 형장에서 죽었듯이 추미애가 이런 전철을 반복하지 않도록 국민들이 깨어 있어야 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