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미국은 미국이었다
한낱 전염병 앞에서 '제발'이라며 징징댄 자가 군인이고 함장인 것은 미국의 개망신이다.

무학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함의 함장이 상부에 “제발 우리를 내려달라”는 서한을 보냈고 “우리는 전쟁 중이 아니다. 승조원들은 죽을 필요가 없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저걸 보고 우리는, 한국의 “아저씨 군대”도 아닌데 함장이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가 있나? 싶었다. 아니나 다를까 저 함장이 해임되었고 미 해군은 서한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지 않은 것은 함장이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고 결론 내렸다.
  
  역시 미국은 미국이다. 뭐니뭐니 해도 미국을 미국답게 하는 것은 무력이다 무력은 힘에 뒷받침되어야 하고 힘은 정신과 기백에 바탕한다. 명색이 함장이란 자가 “제발 우리를 내려달라.”고 징징댈 수가 있나? 군인이 모래밭에 혀를 박고 죽으면 죽었지 우는 소리를 하지는 말 일이다.
  
  그는 부끄럽게도 “우리는 전쟁 중이 아니다. 승조원들은 죽을 필요가 없다”는 말을 했다. 핵 항모가 출항하여 먼바다에 떠 있는 것은 전시임을 전제하고 나가 있는 것이다. 출항 자체가 출전인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전쟁 중이 아니다.”라 하다니? 전쟁 중이 아니라서 죽기 싫다면 전쟁이 터지면 도망칠 자로 보인다.
  
  군인은 군인이 된 그 순간부터 세 가지를 새겨야 한다. 마음에는 평시가 바로 전시임을 새기고, 뼈에는 언제라도 죽을 각오가 돼 있음을 새기고, 집안에는 유서를 새겨놓을 일이다. 저 함장은 세 가지 중에서 어느 하나에도 충실하지 못했다. 한낱 전염병 앞에서 '제발'이라며 징징댄 자가 군인이고 함장인 것은 미국의 개망신이다. 개망신을 용서하지 않은 미국이 돋보인다
[ 2020-04-03, 20:0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20-04-06 오전 10:32
군인은 적에게는 두려운 존재여야하고 자신들에게는 엄격하며 언제나 용감하고 당당해야 한다
장사꾼 트럼프이지만 나약한 함장을 해임한 것은 트럼프가 군인을 좀 이해했다는 것이고 함장은 해임되어야 마땅하다
미국 루즈벨트함장은 해임이 되어야 하고 비겁하고 소신없고 이적행위를 자행하는 비루한 빨갱이 국방부장관 정경두 라는 놈은 총살시켜야 엄정하고 정의로운 사회가 된다.
   자유의메아리     2020-04-05 오후 4:50
강장밑에 약졸없다던데 대령씩이나된자가 징징거렸다니 미국의군 통수권자가 트럼프 일터인즉 머저리같은 대통령밑에 얼간이 선장이있었구나
   白丁     2020-04-04 오전 6:22
함장이 대령이라는군요. 이 者도 ‘사람이 먼저다’ 라는 문재인의 영향을 받았는갑다. 미군도 당나라 군대가 되어가나...

모바일 버전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