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의 산을 쌓고 있는 조작론자들!
'선관위 여직원의 양심 고백'은 또 다른 조작이다!

조샛별(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가짜뉴스에 오염된 선거조작설
  - 선관위 여직원의 양심 고백? 노트북 무선랜카드에 대한 해명은 거짓이다?
  
  
  지난 2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시연회 이후, 선거조작을 주장하는 측은 가짜뉴스에 가까운 의혹들을 쏟아내고 있다.
  
  먼저, 투표지분류기에 장착된 노트북의 무선랜카드에 대해 ‘선관위 여직원의 양심고백이 있었다’며 선관위가 거짓말을 했다는 주장이다.
  
  선관위는 시연회에서 이번 총선에 사용된 2018년 형 LG gram노트북을 해체해서 내부를 공개했는데, 무선랜카드가 비어 있는 상태였다. 조달청이 발주 단계에서, 무선랜카드를 제거한 상태로 공급할 것을 제조사에 요청했고, 이에 따라 무선랜카드가 없는 상태로 납품받았다는 것이다.
  
  시연회 현장에는 2016년 총선에 사용된 2014년 형 노트북도 함께 전시되었다. 2018년 형 노트북과의 차이를 설명하기 위해 갖다 놓은 것이다. 선관위에 따르면 당시엔 무선랜카드를 제거해 달라는 요청을 따로 하지 않아, 랜카드가 장착된 상태로 납품받았고, 선관위가 직접 랜카드를 떼어낸 후 현장에 투입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당시 김어준 등 선거조작을 주장했던 세력이 이것을 문제 삼았기 때문에, 이번 총선에서는 아예 납품 단계에서 랜카드를 제거해 달라고 주문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신의한수, 공병호TV, 가로세로연구소 등 다수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시연회에서 선관위의 한 여직원이 “(랜카드는) 여기 있었던 건데요 제가 탈거한 거죠”라고 말하는 장면을 보여주면서, ‘선관위의 해명은 거짓이다’, ‘선관위 여직원의 양심선언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즉, 이번 총선에 사용된 노트북이 납품단계에서부터 무선랜카드가 제거된 상태였다는 선관위 주장이 거짓이라는 것. 이것을 여직원의 발언이 증명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이것은 현장을 이해하지 못한 명백한 가짜뉴스다.
  
  여직원이 설명하던 그 현장에 바로 본 기자도 함께 있었다. 당시 여직원에게 ‘랜카드가 어디 있었다는 거죠?’라고 누군가 질문했고, 그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었다. 그리고 그들이 묻고 답했던 노트북은 이번 총선에 사용된 노트북이 아니라, 2014년 형 노트북을 두고 한 대화였다. 영상에서 여직원이 가리키고 있는 노트북 자체가 2014년 형 모델이다. 2014년 형 노트북은 선관위 설명대로 랜카드가 장착된 채 납품받아 사용단계에서 선관위가 이를 직접 떼어내고 사용했으니, ‘원래 여기 있었지만, 제가 탈거했다’는 여직원의 설명은 정확히 사실을 반영한 것이다.
  
  즉 선거조작을 주장하는 측이 2014년 형 노트북에 대한 설명을 2018년 형 노트북에 대한 것으로 착각하고선 선관위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왜곡한 것이다. 문제는 이런 왜곡된 주장이, 수정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반복되고, 심지어 30일 대법원 앞 선거조작 규탄 집회에서 단상에 오른 민경욱 전 의원까지 연설에서 이런 주장을 되풀이 했다는 것이다.
[ 2020-06-02, 23: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미스터리     2020-06-04 오후 10:22
컴퓨터 자체가 안켜졌을텐데..
천안함도 안믿고,
518도 cia는 시민군이 헬기에사격했다는데 반대로 주장하고
다들 자기주장만하네.
부녀일체.
독립운동했다고 독립했나. 결국 이나라는 이꼴.
부정의증거가 넘치는데
저컴은 일체형이라 랜카드를 제외하면 전원이 안켜진다는데
간단한 팩트체크를 전자업체에 해보심이 어떨지..
오늘 삐라금지법만든다는데 참 엉뚱한데 열내는거 보니
한심하다. 배운사람이 그러지말라고? Vice versa
   opine     2020-06-04 오후 4:14
과연 2014년 노트북은 Lan Card를 일반인이 쉽게 분리할 수 있었을까? 2018년 노트북은 Lan Card 분리가 거의 불가능하고 굳이 분리하면 전원부분이 죽는다고 메이커인 LG 전자에서 확인해 주었는데. 2014년도 와 2018년도의 노트북 사양이 다를 수는 있지만 과연 Lan Card 부분에 그렇게 큰 차이가 있었을까? Lan Card부분에 차이가 없었다면 선관위 여직원의 말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정답과오답     2020-06-04 오전 8:52
중앙선관위에서 가저 온거라는 말이 무조건 거짓이라는 주장은 사전투표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이던 유권자가

거의 전국에 일률적으로 당일투표에서 통합당을 압도적으로 지지하는 현상을 설명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겁니다 어제도 그제도

김치 좋아하던 사람 백여명이 별안간 거의 전부 김치 싫다고 하는 이상현상의 원인은 누구던 궁금할수 밖에 없다는 거죠

사전투표에서 수천만이 민주당 지지하다가 당일투표에서는 거꾸로 통합당 지지한다는 것은 누구던 납득 하기가 매우 어려운지라 원인분석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死卽生     2020-06-04 오전 7:22
4.15를 부정선거로 의심하는 사람을 조작론자로 부르다니 평소 한자 사용을 그렇게 외치던 조갑제씨답지 않다.
그런 식이라면 조갑제씨는 현 여당에 득이 되는 행동을 하니 공산주의자라 불러야겠군.
   소총수     2020-06-03 오후 10:27
이렇게 관심을 가져 주니 고맙기는 한데??? 조작론자? 조작설 등은 좀 지나치시네요??? 무얼 어떻게 했어야 조작 아닌가요? 의혹론자 의혹론등이 조갑제기자님께 어울리지 않나요??? 저도 의혹을 갖고 있는 데요??? 온통 세상이 경천동지할사건들로 난리인데??? 이게 조작이라면 메이져 언론들 KBS MBC SBS YTN JTBC 조선 동아 중앙 등 이거 특종감 아닙니까 ??? 이분들 아직 모르네요??? 투표지 분리기속에 LG 노트북 들어있고 외부로부터 자료 다운받는 동영상등 이미세상이 다 알아요 대법원이 왜 개표관련 전상장비를 증거보전 안해 주는 지를 알꺼 같아요 결말 난거 아닙니까? 그 LG 노트북만 보면 어디와 어떻게 연결이 됬고 무얼 했는 지?? 다 밝혀 지지요 ?? 증거보전 안해 줘도 나중에 그노트북을 파쇄해 버리지만 안으면나중에 발각 날껍니다 잘 처리 하겠지만 ??
   lsjinjc     2020-06-03 오후 9:13
이번 415 선거는 분명히 부정선거요, 부정 개표로 엄청난 증거들이 드러났습니다. 자꾸 이런식으로 우파 진영에서 부정 선거를 덮으려고 하지 마세요. 단 한건의 부정선거라도 고발하고 제거해야 합니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요, 민주주의 토대입니다. 엄청난 선거부정이 저질러졌는데, 왜 조갑제 TV에서는 그것을 부정하는 식으로엉터리 보도를 계속합니까? 나중에 부정선거와 부정개표가 드러나면 어떻게 할 것입니까? 제발 정신 좀 차리세요.
   다심     2020-06-03 오후 9:11
이번 선거 第一 미스터리는..
여당-후보가
당일-투표함 개표에서 지고 있다가
사전-투표함 개표에서 압승한 것이다.

그 이유가..
사전-투표에
여당-지지자가 몰려나왔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여당-득표율이 높은 선거구일수록
사전-투표율도 높아 질 것이다.

그런데..
선관위 데이터에 적용해보니
여당-득표율과 사전-투표율의
상관계수가 0.07에 불과하고..
대구-호남을 제외했더니
상관계수가 음의 값이 나왔다.

그렇다면..
여당지지자가
사전투표에 몰려나왔다는 말은
거짓말이다.

따라서..
대구-호남 아닌 선거구의
여당-후보자가
당일-투표함 개표에서 지고 있다가
사전-투표함 개표에서 이긴 데에는
다른 사연이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온-오프라인 개표-조작 의혹은
음모론이 아니라 합리적 의심이다.

따라서..
해당-법원은
전산증거-보전신청을 받아줘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해당-법관도 한통속으로 볼 수밖에 없다.

*

유세-부정은? 선거-부정..
개표-조작은? 권력-탈취..
권력-탈취는? 주권-유린..
주권-유린은? 국가-반역..
국가-반역은? 최소-사형..
부역-언론도? 최소-징역..
   opine     2020-06-03 오전 9:20
무선 랜카드가 있어야만 투표 조작이 가능한 것인가. 무선 또는 유선으로 서버나 다른 컴퓨터와 연결되어 있지 않아도 투표 조작은 가능하지 않나. 즉, 사전에 조작된 투표 분류 프로그램을 넣어 놓을 수도 잇는 것 아닌가.

또 선관위의 시연회라는 것 자체가 한낫 우스개 아닌가. 부정이 없엇다고 주장하는 기관이 보여주는 시연회라면 모든 부정 요소를 제거하고 보여준 것 아니겟는가. 다시 말해 부정 선거를 주장하시는 분들도 선관위의 장비를 사용하여 어떻게 조작 내지 부정이 가능한지 쉽게 시연할 수 잇을 것 같지 않은가.
   자유의메아리     2020-06-03 오전 7:49
저는 좀더 기다려 보겠읍니다, 다만 2020년 4/15선거부정 유무에관한 선관위 설명회를하고 시연을 한다면서 2014년 분류기는 왜 등장했으며 또 그건 그렇다 치드라도 2020년 투표분류기에도 LG노트북이 장착되여 있었는지 여부나 알아보면 될일이지 2016총선때 김어준씨가 선거부정이 있었다고 주장 햇었다며 2014년형 개표분류기를 갖어다놓고 이야기 하는것은는 2020년 총선이 부정이없었다는 시연회가 아니고 전정권의2016년 총선때는 부정이 있었다는 시연회를 한것이라면 조 샛별님 이것을 갖이고 가짜뉴스 어쩌고 하는것은 좀 문제가있네요 제가 누차 말씀 드렸지만 좀 진득하니 기다려 주시면 감사하겠읍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