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준비되었던 비극
인간은 스스로가 주장하는 것만큼 도덕적인 존재는 결코 아닌가 봅니다.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갑자기 사라져 버렸습니다. 안타깝고 슬픈 북악산의 비극입니다. 그러나 오랫동안 준비되었던 비극인지 모르겠습니다. 여비서가 오랜 기간 동안 고통받고 정신과 치료까지 받을 지경에 이르렀다는 고소장을 읽다 보면, 인간은 스스로가 주장하는 것만큼 도덕적인 존재는 결코 아닌가 봅니다.
  제가 1986년 구속되었을 때 박원순 변호사는 저의 변호인이 돼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러나 올해에는 감염병관리법 위반으로 저를 두 번이나 고발하여 저는 기소의견 송치돼 있습니다. 인간의 삶이란 오래 살다 보면 돌고 도는가 봅니다.
  3선 서울시장으로서 박원순 시장의 업적은 “아무것도 안 한 시장이 되고 싶다.”는 자신의 말 그대로입니다. 9년 동안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버려둔 서울시는 집값 폭등에, 교통불편, 환경악화, 도시노화, 경제쇠퇴로 한강의 기적이 무너지고 있습니다. 길이 없는 막다른 곳에서 길을 찾지 못하고 홀연히 떠나버린 박원순 시장님, 명복을 빕니다.
[ 2020-07-10, 19:2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오른쪽 날개     2020-07-11 오전 7:42
장례식이 끝나면 언론사는 박원순의 추악한 이중성을 낱낱이 파헤쳐 국만들에게
알려야 한다. 여비서에게 어떤식으로 추잡하게 덤벼들고 수작질 했는지 제대로
밝혀 박원순의 가면을 벗기고 화장안한 민낯을 국민들에게 보여 주어야 한다.
   白丁     2020-07-10 오후 9:00
이런 놈을 저보다 낫다고 안수 줘서 시장 만든 안철수나, 그런 놈을 세 번씩이나 시장으로 뽑은 서울특별시민- 참 대단히 특별한 종자들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