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이 객관적으로 파악이 안 되는 설훈 의원

진중권(동양대 前 교수)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설훈 의원을 보면 민주당이 완전히 현실감을 상실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최강욱-황희석처럼 다소 정상에서 벗어난 머리에서나 나올 법한 얘기를 하고 있으니, 한심한 일입니다. 언제까지 완장부대에게 끌려 다닐 생각인지.
  첫째, 서울중앙지검에서도 공무집행방위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둘째, 정진웅은 피의자가 변호인의 조력을 받을 권리를 행사하는 것을 방해했습니다. 셋째, 거기에 물리력을 동원한 폭력적인 방식을 사용함으로써 독직폭행의 혐의로 고소당한 상태입니다. 넷째, 이쪽저족을 떠나 정진웅 부장이 무리를 했다눈 곳이 시민사회의 여론입니다.
  그런데 상황이 객관적으로 파악이 안 되는 모양입니다. 옹호할 것을 옹호해야지. 압수영장을 누가 거부해? 의원이란 분이 백주 대낮 버젓이 거짓말을 하고 다니니. 최근에 민주당 사람들, 아주 피곤해졌어요. 이 사람들하고는 '해석'을 놓고 싸우는 게 아니라 '사실'을 놓고 다퉈야 해요.
[ 2020-08-01, 08: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rhois99     2020-08-01 오후 11:02
원효대사 아들 설총의 후손이 저런넘이 있다는 것이 참으로 부끄럼습니다.
   白丁     2020-08-01 오후 8:55
행동하는 욕심 김대중이 발탁한 자. 사기꾼 김대업을 안중근, 윤봉길 의사 반열에 올려놓은 자. 이인영의 고대 선배. 이런 자도 국회의원 다섯번 씩이나 해먹을 수 있는 웃기는 나라 - 오오 대한민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