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남 출신 가수 작곡가 작사가가 왜 이렇게 많은가?
강과 바다를 보고 자라면 노래를 잘 부른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점심 시간에 문화부 차관을 역임한 뒤 새누리당 국회의원을 지낸 金長實 박사와 잡담을 하다가 부산 경남에 유행가 가수, 작곡가, 작사가가 유달리 많은 게 화제가 되었다. 김 박사는 경남 남해 출신인데 노래가 프로급이다. 순전히 기억을 되살려 즉석에서 꼽아본 부산 경남 출신 가수, 작곡가, 작사가는 이 정도였다.
  
  
   미스터 트롯 입상자 7인
  
   *임영웅(경기도 포천)
   *장민호(인천)
   *박영탁(경북 문경)
   *정동원(경남 하동)
   *김호중(울산)
   *이찬원(대구)
   *김희재(울산)
  
   경남(부산울산 포함) 출신 가수들
  
   *나훈아(부산) 본명 최홍기, 초량, 1950년생, 사랑은 눈물의 씨앗, 강촌에 살고싶네, 너와 나의 고향, 바보같은 사나이, 머나먼 고향, 해변의 여인, 두 줄기 눈물, 고향역, 녹슬은 기차길, 물레방아 도는데, 애정이 꽃피던 시절, 울긴 왜 울어, 잡초, 18세 순이, 청춘을 돌려다오, 영동부르스, 무시로, 갈무리, 영영, 잊으리, 잊을 수가 있을까 등
   *설운도(부산) 이영춘, 62세, 잃어버린 30년, 원점, 사랑의 트위스트, 누이 등
   *현철(부산) 강상수, 78세, 앉으나 서나 당신 생각, 사랑은 나비인가 봐, 청춘을 돌려다오, 내 마음 별과 같이, 봉선화 연정, 나는 울었네, 사랑은 눈물인가 봐
   *정훈희(부산) 안개, 꽃밭에서, 무인도, 강 건너 등불 등
   *현인(부산) 83세, 고향만리, 굳세어라 금순아, 꿈 속의 사랑, 신라의 달밤, 서울야곡, 비내리는 고모령, 베사메 무초, 꿈이여 다시 한번, 전우여 잘자라, 인도의 향불, 장미빛 인생, 고향만리
   *김상국(부산) 쾌지나 칭칭 나네, 불나비, 멋쟁이 아가씨, 쥐구멍에도 볕들 날 있다 등
   *고복수(울산) 부인 황금심, 타향살이,휘파람, 사막의 한, 짝사랑, 풍년송 등
   *남인수(경남 진주) 43세, 애수의 소야곡, 낙화유수, 가거라 삼팔선, 이별의 부산정거장, 추억의 소야곡, 산유화, 무너진 사랑탑 등
   *위키리(진주) 이한필, 이성자 화백 동생, 79세로 사망, 저녁한때의 목장풍경, 종이배, 눈물을 감추고 등
   *최백호(부산) 내 마음 갈곳을 잃어, 영일만 친구, 낭만에 대하여, 첫사랑, 시인과 촌장
   *문주란(부산) 문필연, 71세, 동숙의 노래, 타인들, 돌지 않는 풍차, 낙조, 공항의 이별, 백치 아다다
   *김수희(부산). 67세. 본명 김희수, 작사 작곡도 겸함. 너무합니다, 정거장, 멍에, 못잊겠어요, 남행열차, 애모, 사랑받고싶은 여자 등
   *박애경(은방울 자매중 큰방울) 하동 출신이고, 부산 경남여고 졸업.
  
   경남(부산울산 포함) 출신 작곡가들
  
   *손목인(경남 진주) 85세 사망, 목포의 눈물, 해조곡, 짝사랑, 바다의 교향시, 아내의 노래, 모녀 기타, 아빠의 청춘 등
   *박시춘(경남 밀양) 83세 사망, 비내리는 고모령, 봄날은 간다, 신라의 달밤, 이별의 부산정거장, 애수의 소야곡, 전선야곡, 전우여 잘자라 등
   *정풍송(밀양) 허공, 갈색 추억
   *이재호(경남 진주) 나그네 설움, 번지없는 주막, 불효자는 웁니다. 산유화, 단장의 미아리 고개, 울어라 기타줄아, 산장의 여인
   *이봉조(경남 남해) 안개, 보고싶은 얼굴, 꽃밭에서, 무인도
   *이호섭(경남 의령. 작사가도 겸함) 다함께 차차차(설운도) 카스바의 여인(윤희상). 작사가로선 짝사랑(주현미), 초연(노래 김연숙) 등.
   *이시우(거제) 눈물젖은 두만강
   *백영호(부산) 동백아가씨, 여자의 일생, 아씨
  
   경남 출신 작사가
  
   *반야월(마산), 본명 박창오, 가수로는 진방남. 울고넘는 박달재, 불효자는 웁니다, 단장의 미아리 고개, 산장의 여인, 무너진 사랑탑, 열아홉 순정, 아빠의 청춘, 소양강처녀, 꽃마차 등. 94세에 사망.
   *정두수(하동) 흑산도 아가씨(이미자), 물레방아 도는데(나훈아), 공항의 이별(문주란), 은방울 자매의 마포종점, 가슴 아프게(남진), 덕수궁 돌담길 등
   *양인자(함경도 출생인데 부산에서 오래 살았다), 작곡가 김희갑의 부인, 그 겨울의 찻집(조용필), 킬리만자로의 표범, 립스틱 짙게 바르고, 타타타 등
   *한산도(부산) 동백아가씨, 여자의 일생 등.
  
[ 2020-09-11, 23:3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자유의메아리     2020-09-12 오전 9:56
축하합니다 (경남)우리국민의 심금을 울린 트롯트가요, 님들이 한국인이라는것 자랑스럽고 축하하며 감사합니다 저는 그 말지않는 6,25남침 전쟁으로 거제도에서 두달 부산 우암동 적기수용소에서6년 피난살이 하면서 어릴때라 부산경남 사투리를 그곳 도민들 못지않게 잘배우고 잘햇읍니다 어렵게 살던 그시절 자갈치시장 지금도 그립고 기억이 생생합니다 전쟁통에도 그 풍부하게 넘쳐나든 작은도가에 들어온 바다생선 그리고 시장에 넘쳐나든 채소와 농산물 전쟁통에도 넘처나든 물자와 물동량 없는게 없는 국제시장 그리고 연안부두 전쟁통에도 2부두 3부두에서 미군전쟁물자 하역하는데 가서 일당벌던 시절 당시저는 만15세라 성인이못되여 작업하려들어가다 키가작다고 못들어가든 기억 등등 지금 만 85년의세월을 살아가는 이사람 당시 부산이 고마왔고 지금도 잊을수가 없네요 경북지방은 직장관계로 대구, 김천, 안동등에 갔었는데 부산은 못갔어요 이제 대한민국 제2의도시 많이 발전했겠지요 부산이여 영원하라!!! 감사합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