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誌의 예상, ‘바이든 당선 확률 96%, 민주당이 상하원 싹쓸이 할지도’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공정한 언론으로 定評이 나 있는 영국의 이코노미스트誌는 입체적 방식으로 매일 미국 선거를 예측한다. 오늘의 예측치는 민주당이 백악관 상원 하원을 싹쓸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 바이든 당선 가능성 96%, 트럼프 4%.

勝者獨食 방식의 선거인단 표 270만 얻으면 당선되는데 바이든은 356표, 트럼프는 182표가 예상된다. 전국 득표율은 바이든이 54.5%, 트럼프가 45.5%로 예측. 경합주 가운데 선거결과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주는 펜실베니어(20표) 주인데 바이든이 85% 이상의 승리 가능성을 보인다. 미시건(16표)과 위스콘신(10표)도 바이든에게 85% 이상 유리하고 플로리다(29표)도 65% 이상 바이든이 유리하다.

2. 상원은 51석을 차지하면 다수당이 된다. 민주당이 52.3석(47~58석)을 차지하여 다수당이 될 가능성이 75%이고 공화당의 찬스는 25%이다. 예상의석수는 47.7석(42~53석).  

3. 하원은 민주당이 현재의 다수당 위상을 유지할 가능성이 99%이다. 의석 범위는 220~265석. 공화당은 1% 가능성에 의석 범위는 170~213석.


트럼프의 非미국적 정책과 행패를 견제하지 못하고 따라간 공화당이 같이 벌을 받는 구도이다.


[ 2020-10-28, 21: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참좋은세상     2020-10-29 오전 1:27
11월 3일이 투표일이고
11월 4일정도면
결과가 나오겠습니다.
그 때 확인하겠습니다.
   RedBuster     2020-10-29 오전 1:14
Economist 의 분석과 같이 Trump + 상원 + 하원이 몽땅 동반추락하기를 강렬히 기대한다. 공직이라고는 단 하루도 맡아본 적이 없는 부동산업자 트럼프를 무슨 위대한 인물인양 정치판에 끌어들여 미국민들의 눈과 귀를 어둡게한 다음 덜커덕 대통령 완장을 차게만든 공화당은 이번에 된통 혼구멍이 나야한다. 일루미나티, 세계정부, 딮스테이트, 큐아논, 소아성애자 , , , , 운운 . . 하며 신비주의에 미혹되어 트럼프가 거 무슨 자유의 수호자인양 찬양하는 것은 수긍하기가 어렵다. 또한 국내의 내노라하는 여러 논객들둥 거의 대부분이 트럼프가 한국에 대해 저지른 숱한 해코지는 젖혀두고 트럼프가 한국을 살리는 인물로 열광하는 것은 냉소를 자아내게 한다. 사실은 나도 트럼프가 '화염과 분노' 를 웨치며 항모전단을 한반도 주변에 쫙 깔았을 땐 박수를 치던 사람이다. 그러나 트럼프가 삐끼 문재인의 말에 속아 김정은의 싱가폴 퇴폐업소에 발을 들여놓은 2018년 6.12 이후로는 트럼프는 한낱 늙다리 호색한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짖는 개, 더군다나 심하게 짖는 개는 물지 못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