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 이 '늙은 소녀'의 일기장을 읽어야 될까?
이 늙은 사춘기 소녀가 주로 하는 일은 '갬성팔이' 국회 학예회 공연. 오그라드는 것은 관객인 국민의 몫.

전여옥(前 국회의원) 블로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언제까지나
  이 미성숙한 '늙은 소녀'의 일기장을
  읽어야 될까?
  그런데 이 '늙은 소녀'는 이 나라
  국회의원ㅡ
  본인 월급을 비롯 9명의 보좌진
  타고다니는 기름값까지
  약 7억 원 넘는 세금을 쓰고 있다.
  
  이 늙은 사춘기 소녀가 주로 하는 일은
  '갬성팔이' 국회 학예회 공연ㅡ
  제목은 '고민정에게 고민은 없다'
  연출감독 촬영은 보좌관.
  본인은 '발연기' 담당.
  오그라드는 것은 관객인 국민의 몫.
  
  이 나라 국민 세금은
  이렇게 무성영화 시대를
  소환하는데 무용하게 쓰인다.
  우산 받쳐주고
  '의원님, 좀더 얼굴을 파묻고 훌쩍거리고ㅡ
  캇!'
  이렇게 달큰한 낮잠도
  '구국활동'이라고 하니
  그 즉시 막장이 돼버림.
  
  진짜 용서하기 힘든 것은
  무려 '4400만 병 코로나 백신 은닉' 문제임.
  지역구 현수막까지 걸었으니
  어서 숨겨놓은 백신 풀어야 함.
  
  늘 방송 출신답게 비줠에만
  고민하는 고민정.
  그런데?
  왜 김경수 지사와 헤어지는
  이 고민정표 드라마엔
  쪽대본만 있나?
  부둥켜 안거나
  망연자실 기절하는 장면이라도
  '비주얼'로 보완을 해야 하건만ㅡ
  '힘들어 몇자 끄적이면' 안되는데?
  고민정 고민만 없는 줄 알았더니
  이제 '성의'도 없네ㅡ
  게다가 게으르기까지?
  
[ 2021-07-23, 13:1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1-07-24 오전 5:14
ㅋㅋㅋ ‘늙은 소녀의 일기장’ - 전여옥 여사의 해학이 넘치는 풍자. 고민정, 뭐라고 반박은 하고싶어 죽겠을텐데, 무어 머릿 속에 든 게 있어야 전여옥을 상대로 논전을 하지...속 터져 죽겠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