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말장난에 놀아나면 안 된다
그 화술의 실체는 ‘적반하장, 오락가락, 막무가내, 유체이탈, 발뺌하기, 논점회피, 우기기, 덮어씌우기, 황당 궤변’

윤석열(前 검찰총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오늘부터 경기도 국정감사가 진행됩니다. 지사직을 사퇴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이재명 후보는 국정감사를 받습니다. 

무슨 꿍꿍이가 있을까요? 일각에선 이를 정면돌파 전략이라 분석합니다. 

하지만 저는 다르게 봅니다. 

이 후보는 ‘말’에 자신 있어 합니다. 대장동 게이트 발생 초기부터 그는 ‘말솜씨’ 하나로 버텨왔습니다. 그러나 그의 말에는 ‘진실’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적반하장, 오락가락, 막무가내, 유체이탈, 발뺌하기, 논점회피, 우기기, 덮어씌우기, 황당 궤변

이것이 그가 자신 있어 하는 ‘이재명 화술’의 실체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대다수 국민이 ‘대장동 게이트=이재명 게이트’임을 알고 있는데도, ‘국힘 게이트’라 우깁니다. 자기 당 경쟁 후보는 물론 여당의 5선 국회의원도 이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거론하고, 심지어 민주당 지지자들조차 이 사건 때문에 선거 지게 생겼다고 걱정하는데도 말입니다. 전형적인 우기기요, 덮어씌우기입니다. 

 

처음 사건이 불거졌을 때 그는 “비난받을 일이 아니라 칭찬받을 일”이라고, 이낙연 후보의 의혹 제기에 역공을 취했습니다. 그러면서 “단군 이래 최대의 공익환수 사업”이라고 자화자찬까지 늘어놓았습니다. 그러다 “단군 이래 최대의 특혜사업”이라는 실체가 드러나자 “마귀와의 거래”니 “일부 오염”이니 말을 슬쩍 바꿉니다. 말 바꾸기요, 논점회피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처음에는 대장동 개발이 다 자신이 설계한 것이라고 고백했습니다. 그래놓고는 나중에 업자에게 천문학적 특혜가 돌아가도록 한 설계 자체가 범죄고, 시민의 재산을 약탈한 것이라는 점이 드러나자, 다 아래 사람들과 민간업자들이 한 일이라고 오리발을 내밉니다. 오락가락이고, 황당무계입니다. 

 

측근 중의 측근 유동규가 구속되자 5000명 직원 중 한 명에 불과하다고 우깁니다. 아니 자기가 설계한 대장동 개발 사업의 실무 총괄을 맡기고, 선거 캠프에서도 일했으며, 경기관광공사 사장 자리까지 앉힌 사람이 측근이 아니면 누가 측근이라는 말입니까? 발뺌하기입니다. 

심지어 한전 직원이 뇌물 받았다고 대통령이 사퇴하냐고 역정을 냅니다. 황당한 궤변입니다. 

 

아마도 이번 국감에서 그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화려하지만 진실성이라고는 찾아보기 어려운 말장난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할 것입니다. 덮어씌우고, 논점을 회피하고, 발뺌하고, 우기고, 적반하장에 황당 궤변까지 총동원할 것입니다. 현명한 국민은 속지 않겠지만, 이 사기행각에 놀아나면 안 됩니다. 

 

‘이재명 패밀리’의 청와대? 상상만으로도 끔찍합니다. 대통령부터 시작해서 청와대 대변인까지 얼마나 말인지 막걸리인지 모를 말을 쏟아내며 국민을 속이려 하겠습니까? 제가 국민과 함께 반드시 막겠습니다.

 

 

[ 2021-10-18, 11:4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RedBuster     2021-10-19 오후 8:22
이죄명이를 다루는 데는 그저 남영동, 서빙고, 남산 스타일이 딱 인데 요즘 그런게 없으니 . . 참 답답하다. 이놈이 도대체 뭘 믿고 저렇게 촐삭거리고 짓까부는 꼬라지를 보고만 있어야하는 국짐당은 무력감을 느깔 것이고 애국 국민들 또한 분통이 터진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