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을 킹메이커로 모실 정도로 윤석열 캠프가 흉가는 아니다'(유인태)
아무리 '깜찍한 손자'가 재롱을 떨어도 제대로 된 할아버지면 야단을 매섭게 쳐야죠.

전여옥(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아무리 '깜찍한 손자'가 재롱을 떨어도
  제대로 된 할아버지면
  야단을 매섭게 쳐야죠.
  "김종인은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소,
  프리미엄 다 얹어드려야 한다."
  80인 어르신을
  '돈주고도 살 수없는 소'에
  비유했는데-
  한 문장에서 앞뒤가 뒤틀려요.
  돈 주고도 살 수 없다더니
  '프리미엄'을 다 얹으면 된다고 하네요.
  듣는 김종인 위원장 모욕감 느낄 멘트죠.
  
  '정치적 파트너'란 사모님도 분기탱천할 일입니다.
  김종인 위원장이 장사할 때
  가게터에 '프리미엄' 요구했다는 식이니 말입니다.
  전 처음에 잘못 들었나 했죠.
  그런데 말한 그대로 옮겨도 놀랍게도
  그 뜻입니다.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소인데
  소값 문제가 아니라
  예의를 갖춰 모셔야 한다.'
  예의라???
  자기가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는 것
  같습니다.
  프리미엄은 '전권'이라네요.
  
  대선후보가 선출되고 선대위가 발족되면
  대표고 최고위원이고 없어지는 겁니다.
  오늘 조수진 최고가 한 마디 했어요.
  그런데 '난 대표다!' 하며 바득바득 우깁니다.
  새 주인 들어왔는데 방 안빼는 이준석
  최고위원들 싹 사퇴하고
  이준석도 같이 사퇴해야 정답입니다.
  
  김종인 위원장도 '늘그막'에 망신 더 당하기 전에
  위험한 아이하고 불장난 그만해야 합니다.
  이 대선시국에 '만화책 자서전' 낼 때
  대충 견적은 알아봤지만-
  그래도 '비싼 소값' 운운하는
  '깜찍한 어린애'한테
  놀아나면
  너무 창피하지 않습니까?
  '소값 비싸게 쳐줄 때까지 밀당'할
  나이도, 경력도 아니지 않습니까?
  
  오늘 sbs 유인태 전 의원이 나와서 말했어요.
  '김종인 위원장은 단 한번도
  킹메이커인 적이 없었다'고요.
  "박근혜도 문재인도 그 직전에
  몽니 부리며 그만뒀잖아요?
  문재인 때는 탈당해서
  나중에 안철수 후보 지지했어요.
  언제 킹메이커를 했다는 겁니까?"
  그러면서 덧붙이길
  '김종인을 킹메이커로 모실 정도로
  윤석열 캠프가 흉가는 아니다'라고 하네요.
  유인태 의원,
  역시 어른입니다.
  
[ 2021-11-29, 23: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21-11-30 오전 12:38
이준석이 이 녀석
매를 많이 맞아야 되겠거니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