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조 임금과 문재인 대통령
우리 정치권은 385년 전과 달라진 것이 있는가? 국민들은 과연 깨어있는가.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2021년 12월2일, 남한산성을 둘러보고 돌아오는 길에 송파구 잠실동 삼전도(三田渡)에서 동행한 친구들과 함께 저녁을 먹었다. 어리석고 무능한 통치자 때문에 백성이 겪어야 했던 치욕과 굴욕의 부끄러운 역사를 되돌아 봤다. 2021년 12월2일은 병자호란이 일어난 지 385년이 되는 날이다. 방화(邦畵) '남한산성'(2017.10.3일 개봉. 139분)은 그날의 역사를 이렇게 소개하고 있다.
  
  "1636년 인조14년 병자호란. 청나라의 대군이 공격해오자 임금과 조정대신들은 적을 피해 남한산성으로 숨어든다. 추위와 굶주림, 절대적인 군사적 열세 속에 청군에 완전히 포위된상황. 대신들의 의견 또한 첨예하게 맞선다. 순간의 치욕을 견디고 나라와 백성을 지켜야 한다는 이조판서 최명길(이병헌 배역)과 청의 치욕스런 공격에 끝까지 맞서 싸워 대의를 지켜야 한다는 예조판서 김상헌(김윤식 배역), 그 사이에 인조(박해일 배역)의 번민은 깊어지고, 청나라의 무리한 요구와 압박은 더욱 거세지는데…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나라의 운명이 그곳에 갇혔다."
  
  오늘날 대한민국이 처한 형국과 흡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의 인조는 누구이고 최명길과 김상헌은 누구인가? 좀더 깊이 들어가 보자. 청(淸)나라 태종 홍타이지(黃太極)는 12만 병사를 이끌고 조선을 쳐들어와 배명친청(排明親淸)을 강요했다. 오랑캐의 침공을 받은 인조임금은 병사 1만2000여 명을 이끌고 조정대신과 함께 남한산성으로 피신해 있으면서 청군에 항거했다. 그러나 추위와 굶주림에 시달린 끝에 1637년 1월 30일 삼전도에서 항복하는 굴욕과 수치를 당했다. 항복 의식에서 조선의 국왕 인조가 당해야 했던 수모와 굴욕은 필설(筆舌)로 이루 형언하기 힘들 정도의 처참한 모습이 기록으로 전해지고 있다.오랑캐의 침략으로 나라의 운명이 명각에 달려 있는데도 조정대신들은 주화파(主和派)와 주전파(主戰派)로 나뉘어져 말싸움이나 하는 소모전으로 허송했다. 이런 광경을 지켜 본 최명길의 탄식이 김훈의 소설 '남한산성'에 다음과 같이 남아 있다.
  
  "지금 성(城) 안에는 말(言)먼지가 자욱하고 성 밖에는 말(馬)먼지가 자욱하니 삶의 길은 어디로 뻗어 있는 것이며 이 성이 대체 돌로 쌓은 성이옵니까? 말로 쌓은 성이옵니까?"
  
  인조 임금이 삼전도에서 청태종에게 삼배구고두례(三拜九叩頭禮)의 치욕적 항복을 하고 한강을 건너가려 할 때 백관들은 임금의 어의(御衣)자락을 붙잡고 살아남고자 했는가 하면 포로로 붙잡힌 백성들은 "우리 임금님, 우리 임금님, 우리를 버리고 가십니까?(吾君,吾君 ,捨我以去乎) 하며 울부짖었다는 기록이 왕조실록에 남아 있다. 385년 전 당시의 이 참혹한 현상이 오늘 우리에게 어떤 교훈을 주고 있는가? 우리 정치권은 당시와 달라진 것이 있는가?
  
  조선 임금으로부터 항복을 받아 내고 청태종이 요구한 사항은 또 어떠했는가?
  
  ★조선은 청나라의 신하국으로서 예를 지킨다.
  ★명나라와 국교를 끊고 명나라의 연호를 쓰지 않는다.
  ★소현세자와 봉림대군, 대신들의 아들을 인질로 보낸다. 청나라가 명나라를 정벌할 때 조선은 지원군을 보낸다.
  ★조선인 포로가 도망쳐 오면 청나라로 보낸다.
  ★조선은 성곽을 보수하거나 새로 쌓지 않는다.
  ★2년뒤부터 청나라에 조공을 보낸다.등등이다.
  
  이때 청나라에 포로가 된 백성이 약 60만 명이나 됐고 이 가운데 여성이 20만 명이나 됐다는 기록도 있다. 이들 조선의 여성들은 오랑캐들에게 시달리고 고향으로 돌아와서는 환향녀(還鄕女)가 되어 화냥년이란 오명과 푸대접에 한많은 일생을 보내야 했다. 삼학사가 소현세자 앞에서 처형당하고 조선은 청나라의 속국으로 전략하는 국치(國恥)의 역사가 바로 병자호란이다.
  
  다시 2021년으로 돌아와 보자. 사드배치 이후 중국이 우리에게 가한 경제보복은 어떤가? 그 보복의 족쇄를 풀어 주는 척하면서 문재인 정부에 요구한 이른바 삼불일한(三不一限)이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사드를 추가배치하지 않는다.
  ★미국의 미사일방어망(MD)에 가입하지 않는다.
  ★한·미·일 군사동맹을 체결하지 않는다.
  ★앞으로 사드가 배치될 경우, 중국쪽 탐사활동은 제한한다 등이다.
  
  청나라 태종 홍타이지와 중화인민공화국 시진핑 주석이 우리에게 요구하는 것이 다른 점이 있는가? 병자호란 때 무능한 임금이 펼친 청야견벽(淸野堅壁)의 전략은 과연 옳은 작전이었던가? 들판을 깨끗하게 치우고 성벽을 굳건히 쌓기만 하면 적군을 물리칠 수 있다는 생각은 과연 옳은 것이었던가? 어리석고 무능한 것이었던가? 독 안에 든 쥐요, 우물안 개구리같은 단견(短見)이 이 나라 산하(山河)를 피로 물들게 하지 않았던가?
  
  한(漢)족의 명나라가 기울어지고 만주족의 청나라가 새로 등장하는 국제정세에 둔감한 채 우왕좌왕하던 당시의 조선왕조와 북핵위협 아래 코리아 패싱이 거론되는 오늘의 대한민국은 어떻게 다른가? 문재인 대통령 퇴임 전에 종전선언을 무리하게 추진하려는 저의는 무엇인가? 석 달 남짓 남아 있는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집권여당과 후보가 하루가 다르게 발표하는 꼼수와 감언이설은 그 무슨 꼴불견의 작태인가? 이런 이전투구식 비상시국에 대통령과 여야 정치권은 어떤 생각과 각오를 하고 있는가? 역사는 반복되고 있다는 사실을 집권세력들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가? 잡은 권력을 내놓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는 그 모습이 참으로 파렴치해 보이지 않는가? 385년 전의 인조 임금과 오늘의 문재인 대통령은 누가 현군(賢君)이고 우군(愚君)인가, 아니면 가릴 수 없는가? 국민들은 과연 깨어 있는가? 삼전도의 밤은 병자호란, 그 당시의 이야기로 깊어만 갔다.
  
  
  
[ 2021-12-07, 09: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1-12-08 오전 9:11
역사는 되풀이된다. 한 번은 비극으로 또 한번은 희극으로...
   bestkorea     2021-12-04 오후 12:32
Quite agree with you.
Those who don't learn from shameful history
they will have even more shameful history than before.

Thanks. Have a great day.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