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족 마을까지 온 자랑스런 한국인들
여행 중 만난 사람들127 – 마을의 좁은 길에 한글로 1호차, 2호차…9호차까지, A4용지에 번호를 써서 차량 앞뒤에 붙여놓았다.

bestkorea(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English version is below.)

.

방콕에서 칸차나부리까지(150km, 3시간 소요또 거기서 상클라부리까지(215km, 5시간 소요총 거리는 약 375km. 총 소요 시간은 약 8시간(시속 평균 50~60km). 거리에 비해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이유는 버스 상태도 그렇지만 도로 사정(事情)이 더 결정적이다그나마 20년 전에 비하면 도로특히 산악도로 정비가 잘 되어 있음에도 그렇다꼬불꼬불한 산길 때문이다마치 옛날에 서울에서 동해로 갈 때 대관령과 한계령을 힘겹게 오르던 버스를 연상(聯想)하면 될 것 같다.

.

차멀미를 심하게 하는 사람에게는 이런 도로 상태는 치명적(致命的)이다멀미약은 필수나는 다행히도 차든 배든 멀미를 안 한다특히 세계여행을 많이 하는 자로서 여간 큰 행운이 아닐 수 없다그렇지 않았으면 아마 난 인도페루볼리비아파키스탄중국네팔안다만튀니지스와질랜드 등 최악의 도로 사정 구간에 감히 도전하지 못했을 것이다안타깝게도 아내는 멀미가 심해서 동행할 수 없었던 경우가 더러 있었다이런 점을 감안(勘案)할 때아내는 그 공포의 멀미에도 불구하고세 번째의 상클라부리에 도전한 것은 대단한 용기였다.


20년 전우리가 처음 상클라부리의 몬교(몬족이 세운 木橋)에 갔을 때 나는 현지인에게 물었다저 다리를 건너면 무엇이 있는가를현지인들이 말하길 거긴 미얀마에서 온 소수 민족인 몬족이 사는데 너무 가난해 아무것도 볼 것이 없다는 것나는 호기심에 혼자 다리를 건너 몬족 마을을 직접 둘러 봤다전형적인 빈농가(貧農家외 실제로 볼 게 없었다혹시나 싶어 동네 길을 다녀봤지만 매한가지였다말하자면 내가 어릴 적 50년대에 본 적이 있는 한국의 시골 풍경과 전혀 다르지 않았기에 새로울 게 없었다.


이번에도 아내는 몬교(木橋)에 두고(다리 끝 양쪽엔 앉아 쉴 수 있는 의자들이 있음.) 혼자 몬족 동네에 들어갔다. 20년 전과 많이 달랐다우선 현대식 건물들이 길가에 눈에 띄게 들어섰다뒤에 안 것이지만 화교들 소유였다상점들도 많이 생겼다그런데 내 눈을 의심케 하는 광경이 목격됐다이곳 몬족 마을의 좁은 길에 한글로 1호차, 2호차~~~9호차까지, A4용지에 번호를 써서 차량 앞과 뒤에 붙여놓은 것이다.

.

이런 곳(몬족 마을)에서 한글을 본다는 것 자체가 의외였지만더 놀라운 것은 미니밴(봉고차아홉 대가 번호표를 붙인 체 줄줄이 좁은 길에 길게 서 있는 모습이었다참 보기 좋았다모든 차량은 내부를 들여다볼 수 없도록 선팅이 돼 있었다더운 나라이니 당연하다 생각했다문제는 주변을 아무리 살펴봐도 사람들이 안 보였다는 것운전자들도 안 보였다궁금했지만 어쩔 재간이 없어서 그냥 지나친 뒤 몬족 마을을 더 많이 돌아본 뒤 되돌아오는 길에 다시 이곳에 왔다.

.

다행히 아까와는 달리 봉고차 주변에 운전사들로 보이는 중년의 태국인들이 몇 명 보였다다가가서 물었다이 차량에 타고 온 사람들은 한국인 관광객들이냐고내 말이 끝나기 무섭게 한 사람이 큰소리로 뭐라고 외쳤다그러자 잠시 후 역시 중년의 태국인이 나타났다그는 나에게 무슨 문제가 있느냐고 영어로 물었다난 그제야 이 사람만이 영어 소통이 가능한 것임을 알았다. (참고이 같은 현상즉 지구촌 어딜 가나사람 사는 곳에는 반드시 영어 소통이 가능한 사람이 있었다는 것베트남 북부 시골 어느 재래시장에서도볼리비아 시골 바제그란데에서도러시아 이르쿠츠크에서도페루 우루밤바 시골에서도세계어로서의 힘을 실감)

.

그는 내가 궁금했던 걸 모두 풀어 주었다덧붙여 그곳 몬족들의 비참한 실상(實狀)도 말해줬다한국인들에게 고맙다는 말도 했다첫째지금 이곳에 봉고차로 온 한국인들은 모두 자원봉사자들이란다특히 미얀마 국경과 가까운 몬족들에게 생활용품을 포함 다양한 도움의 손길을 준다고 했다이들은 약 10일 동안 이곳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돌아간단다이때 시간은 오전 10나는 이 자랑스러운 한국인들을 직접 만나보고 싶었지만 불가능했다그들은 다시 이곳으로 오지 않는단다말하자면 그들은 카오램 호수의 이쪽에서 배를 타고 호수를 건너게 되고 이곳의 차량은 11시경 큰 도로를 돌아 건너편 호수로 한국인들을 태우러 가기 때문이었다.

.

정말 한국인들은 대단한 것 같다지구촌 구석구석에 없는 곳이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우간다 캄팔라에서 식당을 하는 한국인들요르단 페트라에서 선교하는 한국인들이스라엘 베들레헴에서 알바를 하는 젊은이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커피를 파는 젊은이볼리비아 아마존 정글에서 민박하는 한국인시리아 다마스쿠스에서 민박하는 한국인페루 쿠스코 게스트하우스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한국인이집트 다합에서 스쿠버다이버 강사를 하는 한국인등 내가 만난 멋진 한국인들은 이루 다 말할 수 없을 만큼 많다.

.

감사합니다.

.

----------------

.

People Met On My Backpacking127 – Amazing Koreans

.

The total distance from Bangkok to Kanchanaburi (150 km, 3 hours) and from there to Sangklaburi (215 km, 5 hours) is about 375 km. The total time required is about 8 hours (average 50 to 60 kilometers per hour). The reason why it took longer compared to the distance was not only the bus condition but also the road conditions. Compared to 20 years ago, it took a long time even though roads, especially mountain roads, were well maintained. The winding mountain path was still intact. It was like buses that struggled to climb Daegwallyeong and Hangyeryeong when they went from Seoul to the East Sea in the past.

.

I think this road condition is fatal to a person who gets carsick badly. Antiseasickness pills are must. Fortunately, I don't get any car sickness. That's why I could travel the world. Otherwise, I probably wouldn't have dared to challenge the worst road sections of India, Peru, Bolivia, Pakistan, China, Nepal, Andaman, Tunisia, Swaziland, etc. Unfortunately, sometimes my wife was unable to accompany me because of her severe car sickness. But this time she could join me to the third Sangkhlaburi despite of her horror car sickness.

.

Twenty years ago, when we first went to the Mon Bridge in Sangkhlaburi, I asked the locals if there were anything to see. They told me that there were nothing to see because of their poor life. But I tried crossing the bridge alone and looked around the Mon village myself. They were right, there was nothing to see in reality except a typical poor farmhouse. In other words, there was nothing new because it was not at all different from the ruralscape of Korea that I had seen in the 50s when I was young.

.

This time again, I left my wife on the Mongyo Bridge (there were chairs on both sides of the bridge where people could sit and rest) and entered the Mongyo neighborhood alone. Big changed from 20 years ago. First of all, modern buildings stood out on the side of the road. It belonged to the overseas Chinese. The number of shops has also increased. But one thing that I was really surprised was to see a new view there. It was many mini vans stopped on the narrow road there in Mongyo Village. Amazing! They numbered cars 1 to 9 on white paper and pasted them on the glass in front and back of the vehicle.

.

It was surprising that I saw Korean in such a place (Mongyo Village), but what was more surprising was that nine minivans were standing long in a row on a narrow road with a number tag attached of each. Really nice to see. All the vehicles were black tinted. I thought it was natural cause it was a hot country. The problemwas that there were no people around the cars. So I looked around their town more closly and then I came back to the same place on the way back.

.

Fortunately, unlike before, there were some middle-aged Thais who looked like drivers around the vans. I asked them if people in the vans were from Korea. Then suddenly one guy shouted something in Thai out loud. Then after a while, a middle-aged Thai came up to m. He asked me in English what was wrong with me. Only then did I realized that he was the only person who could speak English. (Note: There was always someone who helped me communicating in English wherever I went in the world. In any traditional market in rural northern Vietnam, in rural Bolivia, in Irkutsk, in Russia, in rural Peru, etc., it's the power of English.)

.

He told me everything I was curious about. He also told me the miserable life of the Mon ethnic there. He was kindly to be thankful for Koreans. According to him, all Koreans who came here by vans were volunteers. Koreans have offered them various help, including household goods, to the Mon people close to the Myanmar border. Korean volunteers worked here for about 10 days and went back. It was 10 a.m. at this time. I wanted to meet those proud Koreans in person, but it was impossible. Because they were supposed to across Lake Kaoram.

.

I think Koreans are really amazing. Because I have been able to see Koreans in every corner of the world so far. There were so many cool Koreans I've met, including Koreans serving restaurants in Kampala Uganda, Jordanian missionaries in Petra, working part-time in Bethlehem Israel, selling coffee in Bogota Comlumbia, running guesthouse in the Amazon jungle Bolivia, working in Damascus Syria, teaching English at the Cusco guesthouse in Peru and teaching scuba diver in Dahab Egypt, and so on.

.

Thank you.


     

    ㅋㅋ20230123_135410.JPG

     

    ㅋㅋ20230123_112348.JPG

     

    ㅋㅋ20230123_154654.JPG

     

    ㅋㅋ20230124_125924.JPG

     

    ㅋㅋ20230124_124008.JPG

     

    20230124_125701.jpg

     

    20230124_125809.jpg

     

    ㅋㅋㅋ20230124_131035.JPG

     

    ㅋㅋ20230124_125622.JPG

[ 2023-01-31, 00: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