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한의 자유에서 무제한의 독재로
FREEDOM 교양 영어 (210): 'Devils' (EXcerpt) by Dostoevsky-7 : 자기 의지(意志) 중에서도 가장 강한 것은 권력 의지이다.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Well, if you see someone lolling around gaping, you’ve got to grab him! You don’t seem seriously to believe we’ll succeed? Oh, there’s faith enough, but what’s wanted is the will. Oh yes, it’s precisely with people like that we can succeed. I tell you they’ll go through fire for me, I only have to keep shouting at them that they’re not sufficiently liberal. The fools reproach me with having deceived them about the central committee and its 'innumerable branches'. You blamed me for that once yourself: but I am not deceiving them, am I? You and I are the central committee―and soon there’ll be as many branches as you like!"
  
  "They’re all scum, nevertheless!"
  
  "They’re raw material. Even they will prove useful."
  
  "And are you still counting on me?"
  
  "You’re the head, you’re a force; I’ll merely be at your side, your secretary. We’ll board our little boat, you know, oars of maple, sails of silk, fair maiden sitting at the helm, the lovely Lizaveta Nikolaevna… or however the hell that song goes…"
  
  "You’re stuck!" Stavrogin laughed. "No, let me provide a little introduction for your tale. Are you counting up on your fingers all the forces that make circles? All your bureaucracy and sentimentality―it’s all good cement. But there’s one thing that’s even better: persuade four members of a circle to finish off a fifth on the pretext that he’s an informer, and you’ll immediately bind them together with the blood that’s been shed. They’ll become your slaves; they won’t dare rebel or call you to account. Ha, ha, ha!"
  
  "Well, well, well,’ thought Peter Stepanovich to himself, ‘you’ll have to pay for those words―perhaps as soon as this evening. You let yourself go too far."
  
  * oars of maple, sails of silk: a paraphrase of a folksong from the Volga region
  
  "그래, 멍하니 입을 벌린 채 축 늘어져 있는 놈이 그놈을 꽉 붙들어야 해요! 당신은 우리가 성공할 것이라는 것을 진지하게 믿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네요? 오, 충분히 믿을 수 있어요. 그러나 부족한 것은 의지에요. 오 그래, 우리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정확히 그와 같은 사람과 함께 해야 합니다. 그런 사람들은 날 위해서 불 속에도 뛰어들 것이라고 말할 수 있소. 나는 단지 그들이 충분히 진보적이지 않다고 그들을 향해 고함만 지르면 됩니다. 그 바보들은 중앙위원회와 그것의 '무수한 지부'에 대해서 그들을 기만하였다며 나를 비난하고 있어요. 당신 자신도 그 점에 대해서 나를 나무란 적이 있었소: 그러나 나는 그들을 속이고 있지 않아요, 그래요? 당신과 내가 중앙위원이오― 그리고 곧 당신이 원하는 만큼 많은 지부가 생길 것이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모두 인간 쓰레기들입니다!"
  
  "그들은 원료입니다. 그들도 쓸모가 있는 것으로 증명될 것입니다."
  
  "자네는 아직도 나에게 의존하는가?"
  
  "당신은 두목입니다, 당신은 유력자입니다; 저는 당신에게 충성할 뿐입니다. 당신의 비서이지요. 아시다시피, 우리는 작은 배를 타고 있습니다, 단풍나무 노, 비단 돛, 조타자리에 앉아 있는 아름다운 아가씨, 저 아름다운 Lizaveta Nikolaevna…혹은 빌어먹을 그 노래가 어떻게 흐르든…"
  
  "더 부르지 못하는군!" Stavrogin은 웃었다. "아니지. 자네의 이야기에 약간의 서론을 도입하겠네. 그룹을 구성하는 모든 세력들을 손가락으로 세고 있는가? 자네의 관료주의와 감정주의, 이것들은 훌륭한 접합제야. 그러나 더욱더 좋은 것이 하나 있네: 어떤 그룹의 회원 4명을 밀고자라는 구실로 다섯 번째 회원을 죽이도록 설득시키게. 그러면 자네는 그 흘려진 피로서 그들을 즉각 단단하게 단합시킬 수 있을 것이네. 그들은 자네의 노예가 될 거야; 조직원들은 감히 반항도 못하고 자네에게 반대도 못할 것이다. 하, 하, 하!"
  
  "그래요, 그래요, 그래요, 그 말씀에 대해 값을 내야 할 것입니다.―아마도 오늘 저녁만큼 곧 그래야 할 것입니다. 너무 멀리 나가셨습니다."
  
  * 해설
  
  혁명그룹의 이론가인 Shigalov(쉬가로프)를 통해서 Dostoevsky(도스토예프스키)는 인간의 부패한 본성을 인정하고 이런 현실을 사회혁명의 꿈과 조화시키려는 광신적이지만 정직한 혁명가의 꿈을 보여준다. 쉬가로프는 Peter(피터)와는 다르게 악당이 아니다. 또 사회주의의 역설적이고 모순적인 사상이 모든 사람들에게 먹혀들어갈 것이라고 믿을 만큼 어리석지도 않다. 그는 열성적인 사회주의 몽상가이지만 사회주의적 理想의 근저에 자리잡고 있는 缺陷(결함)은 파악하고 있다. 그는 그룹의 비밀 회합에서 자신의 이론을 설명하지만 피터만이 그가 내리는 결론의 진실을 이해할 뿐이다. 다른 회원들은 그를 嘲笑(조소)한다. 그가 생각하는 사회주의 시스템은 대부분의 사회주의 몽상가들의 그것처럼 평등과 자유와 정의로서 시작하지만 그 논리는 역설적인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그는 “나는 나의 데이터에 의해서 혼란에 직면하였습니다. 그래서 내가 도달한 결론은 내가 시작한 아이디어와 정면으로 모순되는 것이 됩니다. 무제한의 자유라는 이상으로부터 시작해서 나는 무제한의 독재라는 이상에 도달합니다. 그러나 내가 도달한 결론 외에 다른 사회주의적 문제에 대한 결론은 없습니다.”라고 고백한다.
  
  쉬가로프의 理想의 이러한 파멸적 逆轉(역전)은 인간 본성에 대한 통찰의 결과이다. 그는 다른 많은 사회적 몽상가들이 간과하고 있는 것을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즉 인간은 천성적으로 善하지도 않으며 인간의 즉행적 행동은 이상주의가 아니고 이기주의에 의해서 유발된다는 것이며 四海同胞主義(사해동포주의)적 형제애, 사랑, 그리고 평등 등 이 모든 것은 인간의 이기적인 자기 의지(self-will)에 의해 쉽게 희생될 수 있다는 것이다. 자기 의지 중에서도 가장 강한 것은 권력 의지이다. 가장 질서정연한 나라에서도 권력 의지가 강한 사람이 前面에 나타나고 약한 사람은 후면으로 물러난다.
[ 2023-01-31, 09:1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