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治 현수막 노이로제

골든타임즈(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정치 현수막이 걸레처럼 걸려있다. 징그럽다. 그 문구를 보면 욕설·거짓말·비아냥·조롱·자랑 일색이다. 요즘 추석을 앞두고 불법 현수막들이 더욱 기승을 부린다. 국회의원, 구청장, 시장, 군수, 지방의원들과 내년에 국회의원이 되고 싶은 사람들이 현수막을 동네방네 잔뜩 걸어 놓았다. 이 바람에 전봇대와 가로수들이 말라 죽을 지경이다. 이 더러운 작태는 세계에서 한국이 유일하다. 현수막을 1장 제작하여 설치하고 철거하는데 보통 5mx90cm당, 3만 원이 든다고 치면, 전국적으로 수백억 원은 들 것이다. 이 돈은 거의 국민의 혈세에서 지출된다고 보면 된다. 현수막 정신병에 걸릴 지경이다.
[ 2023-09-22, 10:2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3-09-22 오후 8:46
이게 바로 한국의 정치 수준.
   naidn     2023-09-22 오후 4:16
일본 시고꾸에서 혹가이도까지 신간센 기차를 타고 일본을 관통하면서 보았는데 현수막은 한 톨도 보지 못했다
시내든 교외 농촌이든 맑고 밝고 깨끗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