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송(北送) 재일교포가 본 국군포로…”한국행 시도로 공개처형 당해”
"재판관의 마지막 선고는 5명은 현장에서 총살한다. 참…그 아까운 인재들이 내 코 앞에서 그렇게 (죽었습니다)"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북송 재일교포가 본 국군포로…”한국행 시도로 공개처형 당해”북송선을 탄 이상봉 씨는 1961년 일본에서 가정을 이루고 사는 형에게 우표 뒷면에 비밀 편지를 써서 보냈다고 한다. ‘마을은 외출할 수 없는 곳이다. 형님은 절대 이곳에 오지 말 것. 외삼촌에게도 전달해주세요. 어머니는 꼭 다시 만나고 싶다고 합니다’는 내용이었다. 이 편지는 다행히 발각되지 않고 형에게 전달 되었다. 형수는 망인이 된 형을 대신해 2006년 탈북한 이상봉 씨에게 이 우표를 돌려주었다. 형은 ‘동생이 살아서 돌아올 것’이라고 믿으면서 이 우표를 간직해 왔다고 한다./이상봉 씨 제공

앵커지난 1990년경 국군포로 일가족이 한국행을 시도했다는 이유로 북한에서 공개적으로 처형당했다는 북송 재일교포의 증언이 나왔습니다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946년 일본에서 출생해 지난 1960년 7월 가족과 함께 북송선을 타고 북한에 갔다가 지난 2006년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이상봉(가명이 씨는 한국의 북한인권단체인 물망초가 21일 주최한 함경북도 탄광에서 만난 국군포로 세미나에서 지난 1966년부터 함경북도 회령시 소재 유선탄광에 배치돼 일하다가 만난 국군포로들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2 (1).jpg

이상봉 씨의 유선탄광 그림. /이상봉 씨 제공

이상봉 씨: 나는 북한에서 수십 번씩 총살도 보고 교수형도 봤지만 제일 기억에 남는 것이 국군포로 가족인 다섯 명의 이승식 가족입니다그래서 온 한국 땅에 전쟁에 나갔다가 포로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한 한결같은 목소리가 더 요란하게 울려왔으면 좋겠습니다.

 

이상봉 씨는 그러면서 국군포로 이승식 씨 일가족 5명이 한국행을 시도하다가 중국 공안에 붙잡혀 북송된 후 나라와 민족을 배반했다는 죄목으로 지난 1990년경 유선 노동자구 보을천 개울가에서 공개 처형당하는 모습을 참관한 일에 대해 회상했습니다.

 

이상봉 씨재판관의 마지막 선고는 5명은 현장에서 총살한다… 세상에 그 사람들이 뭘 잘못한 게 있나한국이나 일본에서는 그건 아무 죄도 아니에요그것을 민족 반역자라는 죄명을 씌워서 총살을 하는데… 그 아까운 인재들이 내 코 앞에서 그렇게 (죽었습니다)

 

이 씨는 유선탄광에서 함께 일하며 가깝게 지낸 이승식 씨에 대해 채탄공으로 일하면서 탄광 내 야간 기능공학교를 2년 동안 다녀 최우등으로 졸업했고 국가기능공 자격 1급을 취득한 후 기계설계원으로 일하며 철판 절단기를 제작하는 등 머리가 비상한 인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외에도 국군포로들과의 대화를 상기하며 북한 당국은 이들에게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하지 말 것, 3명 이상 모이지 말 것국군포로 대신 '남조선 괴뢰군호칭을 쓸 것 등을 강요했다고 이상봉 씨는 전했습니다.

 

이상봉 씨: ‘우리는 재일교포와 또 다르다네 가지 철칙이 있다이산가족을 절대 만나겠다고 하지 말라이산가족 신청도 하지 말라국군포로 3명 이상 모이지 말라국군포로라 하지 말고 남조선 괴뢰군이라 해라대한민국이라 하지 말고 남조선 괴뢰라 해라.’ (라고 했습니다)

3.jpg
21일 물망초가 주최한 '함경북도 탄광에서 만난 국군포로' 세미나. /RFA PHOTO

 

또 유선탄광에 배치된 국군포로는 1950년대에는 약 600명이었다고 들었으며 본인이 일을 시작한 1966년에는 낙반 사고가스폭발 사고폐병 등으로 사망해 이 중 90명 정도가 남아있었다고 회고했습니다아울러 함께 일했던 국군포로들은 1931∼1933년생이 많았고 살아있다면 90살이 넘었다며 하루빨리 북한 내 국군포로들을 구해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지난 2013년 국군포로 취재를 시작해 지난 5월 귀환 국군포로 증언집 아무도 데리러 오지 않았다를 발간한 이혜민 작가는 이날 행사에서 이승식 일가족의 사례는 한국행을 시도하다 강제로 북송된 다른 국군포로들의 사례와 더불어 북한 내 국군포로들이 처한 처참한 현실을 보여준다고 진단했습니다.

 

이혜민 작가이승식 일가족이 북송 뒤에 처형당한 사실을 공개하셨는데 이강산 국군포로 일가 사례와 좀 비슷하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정말 이렇게까지 처참하게 북한에서 국군포로 가족들이 당했나고 반문했을 때 이승식 일가족 사례를 이야기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재원 물망초 인권연구소장은 개회사에서 북한에 억류된 83천여 명의 국군포로 중 생존자가 몇 명인지한국 정부는 이들을 송환할 생각이 있는지 답답하다며 국군포로 문제의 실상을 낱낱이 기록하고 북한에 송환을 끈질기게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지난 2014년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당국이 최소 5만 명의 한국군 포로들을 돌려보내지 않았고 이 중 약 500명이 생존해 있을 것으로 추산한 바 있습니다.


[ 2023-11-22, 05:1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