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龍文, 젊은 巨人의 초상
저   자 : 趙甲濟
펴낸곳 : 조갑제닷컴
판   형 : 양장본
페이지수 : 468  쪽
출판일 : 2016년 6월10일
판매가격 : 20,000
수   량 :
* 신청방법 -> 수량을 선택하신 후 '장바구니에 넣기' 를 하시면 됩니다.


멋지고 너그러운 남자의 너무 짧은 생애

이용문(李龍文) 장군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조갑제(趙甲濟) 기자가 평전(評傳) 《李龍文, 젊은 거인의 초상》(468페이지, 2만 원)을 냈다. 월간조선 기자 시절 李 장군의 생애를 취재해 썼던 책을 보완, 재출간했다.

趙 기자는 비밀등급이 해제된 미국정부 외교·국방문서 속에서 1952년 임시수도 부산 정치파동 당시 한국군과 미군이 함께 이승만 제거 계획을 세웠고, 미국 정부 최고위층이 허락하지 않음으로써 좌절되었음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 합동작전에 당시 육군 참모총장 이종찬 중장, 작전국장 이용문 준장, 작전차장 박정희 대령이 직간접으로 관계했다는 기사를 쓴 것이 평전으로 발전했다.

부산 정치파동 9년 뒤 박정희 소장은 장면 정부를 타도하는 군사혁명을 일으킨다. 만약 이용문 장군이 만 37세에 비행기 추락으로 별세하지 않았더라면 그가 혁명의 지도자가 되고 박정희가 참모 역할을 했을 것이라고 가상(假想)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고 한다.

이용문 장군은 전란(戰亂)의 광풍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가 시산혈해(屍山血海)로 변하는 시대를 산 사람이다. 태평양전쟁 때는 일군(日軍) 장교로 남방전선에서, 전후(戰後)의 反식민 민족독립운동 시기엔 월남에서, 해방 후의 창군(創軍)시기엔 기병부대에서, 북한군 남침 때는 적화된 서울 남산에서, 그리고 수도고지와 지리산에서 늘 죽음과 가까이 있었다. 저자는 “억울한 사람, 고통 받는 이들이 생길 수밖에 없는 이념전쟁의 아수라장에서 약자에 대한 인간애를 일관되게 보여준 군인은 흔치 않고, 이용문의 가치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평했다.

조갑제 기자는 부제(副題)인 ‘젊은 거인(巨人)의 초상’에서 ‘거인’이 업적이 크다는 뜻이 아니라 속이 깊고 통이 큰 너그러운 성품을 가리킨다고 설명한다.

“그가 오래 기억되는 것은 그의 업적보다는 성품과 인격(人格) 덕분이란 점에서 특이한 경우이다. 이용문 장군은 그의 크나큰 인덕에도 불구하고 일복이 적었던 사람이었다. 반면, 그를 따랐던 박정희는 일복을 타고난 사람이었다. 이용문은 죽을 때까지 만족스럽게 자신의 웅지(雄志)를 펼 수 있는 직위도, 몰두할 만한 일도 거의 발견하지 못했던 것 같다. 단명(短命)과 함께 이것이 그의 비극이었다. 이용문은 자신의 크기에 못 미치는 임무와 직위를 부여받았기에 언제나 좀 허전한 생각을 가졌던 것 같다. 바깥으로는 활달, 명랑한 것 같으나 포부가 워낙 큰 사람의 특유한 허무주의적 쓸쓸함을 지니고 다녔다.”

이번 평전에는 이용문 장군의 장남 이건개(李建介) 변호사의 글이 추가됐다. 아들의 눈에 비친 아버지의 모습, 박정희가 5·16 전후 긴장된 시국(時局)에서도 이용문의 유족을 성심껏 보살펴 준 이야기, 李 변호사가 박정희·육영수 부부와 이어간 인연, 수사 지휘자로서 1974년 문세광의 총탄으로 사망한 육영수, 1979년 김재규에 시해된 박정희의 죽음을 조사해야 했던 사연 등이 수록됐다.●


| 책 속으로 |

“이용문 형은 키가 175~176cm쯤 되었고 하얀 피부에, 수염을 면도한 자국이 파랗게 난, 호남자였습니다. 어디서건 무리 속에 끼여 있으면 눈에 확 띄는 용모를 가진 이가 이용문 형이었습니다.” (일본 육사 후배 김창규 前공군참모총장)

-54페이지


“파격적이고 기발한 발상을 할 수 있는 분이었죠. 그러면서 사물을 넓게, 먼 데까지 내다볼 수 있는 특출한 분이었습니다. 이분이 우리 군의 선배로서 오래 살아 계셨다면 그 뒤의 일이 많이 달라졌을 겁니다. 군대의 어려운 문제가 생겼을 때, ‘이때 이 장군이 살아 계셨다면’하고 아쉬워한 사람이 많았습니다.” (유양수 前동력자원부 장관)

-84페이지


“남을 잘 도와주는 분이었어요. 그게 즐거운가 봐요. 풍채는 또 얼마나 멋진 분이었습니까. 얼굴은 늘 벌겋게 홍조를 띠고 온화하면서 근엄하고요. 그분이 찡그린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매사에 적극적이고 낙천적이고, 돈에는 무관심할 만큼 청렴결백하시고. 그러면서도 정작 중요한 일에는 그렇게 치밀할 수가 없었어요.” (후배 白行傑)

-87페이지


“우리는 그때 경비행기를 자주 탔습니다. 팔랑개비 같은 기체 속에 몸을 싣고 있으니 불안·초조해요. 내릴 때까지 오금을 못 펴는 일이 많았어요. 그런데 이용문 장군은 경비행기만 탔다 하면 그냥 쿨쿨 자버리는 거예요.” (정래혁 前국방부 장관)

-187페이지


“이번 일을 주도한 젊은 장교들은 이용문 장군을 가장 존경하고 있습니다. 장군이 살아계실 때 여러 번 구국(救國)의 방법을 논의한 바 있습니다.” (5·16 직후 박정희 장군이 이용문 부인에게 한 말)

-350페이지





저자(著者) 머리글/ 전란(戰亂) 속에서 꽃핀 人間愛: 멋지고 너그러운 남자의 너무 짧은 생애

화보

李龍文 연보

1부 젊은 巨人의 초상

군인의 길
사이공의 이용문 소좌
육군 정보국장 시절
여순사건과 박정희의 수난
두 거인의 운명적 만남
현리 대패(大敗)의 소용돌이
장군들의 밤: 육본 심야회의
수도고지 전투지휘관
운봉에 떨어지다
끝내 ‘이용문 형’을 못 잊어…

2부 아들 李建介의 추억
총성이 울리는 사선(死線)을 넘고
다시 군복을 입은 아버지
총살 직전의 아버지
9·28 서울수복
고시(考試)공부 중 4·19 참여
하우스만의 증언
큰아버지 이용운(李龍雲) 제독
이장(移葬) 위원장 맡은 박정희
사법고시 합격과 군 법무관 시절
청와대 파견 근무
직분사명주의
대통령이 싫어해도 보고
김대중 연설의 충격
수도경찰총수로 발령
전두환(全斗煥) 합수본부장, “10·26 수사 도와달라”
수도검찰 책임자로서
박정희 대통령의 인권의식
국회의원 시절
횃불개혁사명주의

부록
대한민국의 살 길_이건개(李建介) 前국회의원·변호사
이용문과 그의 시대: 한국전의 세계사적 재인식_조갑제(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



| 저자·趙甲濟조갑제 |

1945년 10월 일본에서 났다가 이듬해 고향인 경북 청송으로 돌아왔다. 부산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부산수산대학(현재의 釜慶大)에 들어가 2학년을 마친 뒤 공군에 입대, 제대 후 1971년 부산의 국제신보 수습기자로 입사해 언론생활을 시작했다. 문화부, 사회부 기자로 일하면서 경찰, 공해, 석유분야를 다루었는데 1974년 중금속 오염에 대한 추적 보도로 제7회 한국기자상(취재보도부문·한국기자협회 제정)을 받았다. 1980년 광주사태 현장 취재를 했다.

1980년 6월 신문사를 그만둔 뒤 월간잡지 <마당> 편집장을 거쳐 1983년 조선일보에 입사, <月刊朝鮮> 편집장으로 일했다. 저자가 <月刊朝鮮> 편집장으로 활동하던 시절 <月刊朝鮮>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보도로 1994년 관훈언론상(관훈클럽제정)을 수상했고 ‘6·29 선언의 진실’ ‘12·12 사건-장군들의 육성 녹음테이프 ’등 많은 특종을 했다. 1996년부터 1년 간 국제 중견 언론인 연수기관인 하버드대학 부설 니만재단에서 연수를 했다. 2001년 <月刊朝鮮>이 조선일보사에서 分社하면서 (주)月刊朝鮮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지금은 <조갑제닷컴> 대표로 있다.
著書로 《金大中의 正體》 《역적모의》 《一流국가 紀行》 《사형수 오휘웅 이야기》 《軍部》 《조갑제의 광주사태》 《朴正熙》(全13권) 《한반도의 핵겨울》 등이 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