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진좌파의 사회주의(공산)혁명 시도인가? 독립운동인가?
펀드빌더 (122.44.***.***)   |   2016.09.25  20:15 (조회 : 903)
: 6
: 0




급진좌파
의 사회주의(공산)혁명 시도인가? 독립운동인가?



'의열단'의 성격은, '급진좌파 사회주의'다. 그런데, 25일 국내
언론(세계일보)이, <영화 '밀정' 본 당신, 서울에서 항일의거
흔적을 찾아보자>라는 기사를 통해, '의열단'의 행동을 치켜
세웠다.

기사는, 의열단 소속의 '김익상', '김상옥', '나석주', '김시현'
과, 의열단 소속 여부가 불분명한 '강우규', '송학선' 등 6명
을 주로 소개했다. 이들의 활약상은 이렇다.

¶김상익(의열단)
-조선총독부 비서실 및 회계실에 폭탄 투척(비서실 폭탄 불발,
회계실 폭발 인명 피해 無)

¶김상옥(의열단)
-종로 경찰서 경무계 사무실을 향해 폭탄 투척(근처를 지나던
매일신보사원 5명, 기생 1명, 어린이 1명이 폭탄에 중경상)

¶나석주(의열단)
-은행(조선식산) 대부계에 폭탄 투척, 회사(동양척식)에 폭탄
투척(폭탄 전부 불발)

¶김시현(의열단)
-은행, 신문사, 전력회사 및 공공 건물(총독부, 법원, 경찰서)
에 대한 폭탄 공격 위한 폭발물 다량 반입하다 발각되어 체포

¶강우규
-신임 총독 부부가 서울역에 군중과 함께 있을 때 폭탄 투척
(근처 일본군 소장 및 경찰서장 등 군중 중경상)

¶송학선
-일본 정치인(경성부 평의원) 두 명을 기습하여 칼로 공격

6명은 대체로 소기의 목적(조선총독 살해 등)을 달성하지 못
했다. 일부의 경우, 민간성격 시설(은행, 회사 등)을 향해 무
차별 폭탄을 투척한 경우로서, 불발이 아니었다면 무고한
민간 피해가 발생하게 되는 상황이었다.

실제, '김상옥'(의열단)의 경우, 민간 피해를 발생시켰고, 서
울역 폭탄 '강우규'의 경우도, 일반군중 피해가 발생했을 가
능성이 크다. '김시현'(의열단)의 경우, 민간시설(은행, 신문
사, 전력회사)까지 폭탄 공격을 하고자 다량의 폭탄 반입을
시도했던 상황이다.

결국 이들 사례를 종합하면, 이들의 행동들은 사실상 급진
좌파들의 전통적 수법(사회혼란 유도)과 거의 다를 바 없다.
목적달성을 위해 무고한 민간의 희생을 가볍게 여기는 일부
사례를 통해서는 급진좌파들의 전형적 수법(수단방법 안가
리기)까지 엿볼 수 있다.

진정 순수한 '독립운동'을 목적으로 했다면, 정식으로 군대
를 조직해, 정식으로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전투를 했어야
옳았다고 본다. 의열단에 속했던 이들은 아마도 조선이 당
시 일본 통치를 안받고 있었다고 쳐도(독립 상태), 원래의
신념(사회주의 혁명)에 따라, 조선 정부를 전복시킬
목적
으로, 여전히 사회 혼란을 위한 각종 행동에 나섰을 
개연
성을 배제 못할 듯 싶다. 아울러 일본의 지배하에 있
다가,
이러한 '의열단'의 활
약에 힘입어 한국이 독립하게
되었
다면, 지금쯤 한반도 사람들 전부는 공산당 치하에서

참한 생활을 하고 있을 것이다.

'독립운동'이라고 전부가 똑같은 독립운동이 아니다. 오늘
날 공산주의 집단의 광기(북한 핵) 때문에 목숨이 경각에
놓인 처지에 있으면서도, 급진좌파(사회주의, 공산주의)
사상에 물들었던 조직(의열단)을 치켜세우고 있는 한국의
모습(奇현상)에는, 말문이 막힐 지경이다. 이토록하게
치관이 전도되는 상태인데, 어찌, 나라에 안보위
기가
안찾아 오겠나? 한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서
는, 올
바른
가치관의 정립부터 다시 시작해야 할 필요가
있다.



https://youtu.be/LNn3YEOZvGw

https://youtu.be/X0YHXiWF7SI


: 6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답과오답    2016-09-25 오후 8:58
멍청한 위인들이 어거지 반일에
올인 하다 보니
이젠 일본보다 수백배 악독한

공산주의를 칭송하는 꼴까지 보여 주내요
허기사 돌대가리 민족의 멍청한 굿거리 장단으로
이젠 미쳐 가는듯 하는 짓이 가관도 아닙니다
전체 글수 : 137902  (1 / 2759page) 

137902 적을 친구로 친구를 적으로 삼는 문재인 [1] phinehas 19-07-19 62 1 0
137901 韓國의 '기형적' 불매운동 펀드빌더 19-07-19 87 2 0
137900 한일간 화해를 위한 국민운동을 제안합니다 돌구름 19-07-19 55 0 0
137899 문제인 난도질에 기업은 해외탈출, 일본경제제재에.. 남자천사 19-07-19 58 0 0
137898 황교안이 청와대를 방문한 것에 대하여 [3] 태극당 19-07-19 112 6 1
137897 조선일보 김창균 칼럼과 한국당 죽이는 사설 [2] 태극당 19-07-19 100 7 0
137896 이상한 논리가 판을 친다 [3] 未來指向 19-07-19 93 3 0
137895 33. 미가 변론 동 6장. 말일에 여호와께서 .. Branch 19-07-19 11 0 0
137894 山河가 넘어가는데 루자빗 19-07-18 64 3 0
137893 (斷想) 고착화된 <韓日관계 패턴> 펀드빌더 19-07-18 96 1 0
137892 체게바라를 보기 위해 쿠바를 간다는 한국인들 bestkorea 19-07-18 34 0 0
137891 日本의 한국向 사죄와 보상 [1] 펀드빌더 19-07-18 92 0 0
137890 최근 200년 중, 가장 평온했던 시기는 .. 펀드빌더 19-07-18 79 1 0
137889 (유머) 한반도에 '징병'이 없었.. 펀드빌더 19-07-18 87 1 0
137888 사진속의 신부와 수녀 이름을 찾습니다 남자천사 19-07-18 49 0 0
137887 잠언 8장 지혜의 의미.... 구국기도 19-07-18 132 0 0
137886 '박정희 정신'을 생각하다 [4] 천영수 19-07-18 91 3 7
137885 장기표'민주노총 비호하는 文정권 끝장내자.. [2] 무학산 19-07-18 79 3 0
137884 문재인 실제 지지율 30% 내외로 추정. [3] 김상홍 19-07-18 80 4 0
137883 그렇다고 집에 불 질러? [5] 천영수 19-07-18 122 2 8
137882 반역 정권의 부역자들은 지금이라도 자수해서 광명.. 김상홍 19-07-18 48 1 0
137881 종북개들의 정권에 무슨 정책이 있겠는가? [2] 이서방 19-07-18 59 2 0
137880 한국당이 재활용 되는 길은 이것 말고 없다 [8] 무학산 19-07-18 85 6 0
137879 국공합작 - 김위원장과의 신뢰를 토대로 [1] 파아란 19-07-18 45 0 6
137878 국제왕따 문재인, 일본경제보복자초 망국의 길로 남자천사 19-07-18 87 1 0
137877 38. 미가 변론 증거. 5장(2). 평강의 통.. Branch 19-07-18 23 0 0
137876 우리 현대사가 조작되었음을 보여주는 자료 파아란 19-07-18 84 1 7
137875 자기 이름도 못 밝히는 정부관계자 未來指向 19-07-17 90 1 0
137874 아베 까다가 두들겨 맞는 조선일보 사설 태극당 19-07-17 137 3 0
137873 중국이 우리의 땅이라고 말하는 동아 기사 [1] 파아란 19-07-17 71 0 8
137872 (유머) 문명 세계와 괴리된 원시인들 [1] 펀드빌더 19-07-17 119 3 0
137871 <자력 갱생>이라는 고난의 길로 접어든 大韓民國 [1] 펀드빌더 19-07-17 119 2 0
137870 [도움 요청] 미국 - 한국천재 생체실험사업 도시인 19-07-17 27 0 0
137869 징용공 배상과 박지만이 말한 아버지 태극당 19-07-17 93 3 0
137868 그의 영광이 빛나는 아침 구국기도 19-07-17 160 0 0
137867 한일협정 상업차관 1억 달러 아닌 3억 달러 [1] 태극당 19-07-17 85 1 0
137866 이승만 황제폐하에 대한 기록임. 화봉. [2] 파아란 19-07-17 62 0 6
137865 다 망가졌어! 절망이야! [5] 천영수 19-07-17 140 2 4
137864 육이오는 없었다 [4] 파아란 19-07-17 91 0 5
137863 서해대교 수면 잠망경 경찰 신고 [2] 파아란 19-07-17 84 0 6
137862 (유머) 문재인은 작명 점집이나 차려라 무학산 19-07-17 75 0 0
137861 기업을 적폐세력으로 몰아 경제파탄 낸 문재인 그.. 남자천사 19-07-17 60 1 0
137860 이사야 변론 동 33. 34장. 심판과 여호와의.. Branch 19-07-17 24 0 0
137859 방금 김문수 전 지사의 글을 읽고 [3] 태극당 19-07-17 158 2 0
137858 (유머) ‘이서방’ 님의 글을 읽고 [3] 무학산 19-07-17 91 2 0
137857 (유머) 文在寅 정권과 그 지지자들은 흡사 12.. 펀드빌더 19-07-16 162 3 0
137856 韓國정부는, '징용' 관련해 두 .. 펀드빌더 19-07-16 128 3 0
137855 test 펀드빌더 19-07-16 95 2 0
137854 test 펀드빌더 19-07-16 93 2 0
137853 '징용' 및 '文 대통령&.. 펀드빌더 19-07-16 116 2 0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